상단여백
HOME 문화 문학
최초 한글점자 '훈맹정음' 문화재 된다

문화재청은 15일 '흰 지팡이의 날'을 맞아 우리나라 최초 한글점자 '훈맹정음'의 제작·보급 유물과 점자표·해설 원고 등 2건을 문화재로 등록 예고했다고 15일 밝혔다.

흰 지팡이의 날은 1980년 10월 15일 세계시각장애인연합회가 시각장애인의 권리 보장을 위해 제정했다.

훈맹정음은 일제강점기 시각장애인을 가르친 교육자 박두성(1888∼1963)이 1926년 11월 4일 반포한 6점식 한글점자다. 시각장애인이 한글과 같은 원리로 글자를 익힐 수 있도록 세로 3개, 가로 2개로 구성된 점을 조합해 자음과 모음을 표현하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점자 원판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에 등록 예고되는 '한글점자 훈맹정음 제작 및 보급 유물'은 훈맹정음 사용법 원고, 제작과정 일지, 제판기, 점자인쇄기(롤러), 점자타자기 등 한글점자의 제작·보급을 위한 기록 및 기구 등 8건 48점이다.

문화재청은 "당시의 사회·문화 상황을 반영할 뿐만 아니라, 근대 시각장애인사를 파악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 문화재 등록 가치가 높다"고 설명했다.

점자타자기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글점자 훈맹정음 점자표 및 해설 원고'는 '한글점자' 육필 원고본, '한글점자의 유래' 초고본 등으로, 한글점자의 유래와 작성원리, 구조 및 체계를 파악할 수 있는 유물이다. 해당 유물은 7건 14점이다.

한글점자 육필 원고본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문화재청은 "훈맹정음이 창안돼 실제 사용되기 전까지 과정을 통해 당시 시각장애인들이 한글을 익히게 되는 역사를 보여줘 문화재 등록 가치가 크다"고 설명했다.

한글점자의 유래 초고본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해당 유물은 예고 기간 30일 동안 각계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통해 문화재 등록 여부가 결정된다.

아울러 문화재청은 '이긍연 을미의병 일기', '대한제국애국가', '동해 북평성당' 등 3건과 대한제국 군복 9건을 포함한 총 12건을 문화재로 등록했다.

이긍연 을미의병 일기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긍연 을미의병 일기는 안동 의병 이긍연(1847∼1925)이 명성황후시해사건 이후인 1895년 12월 1일부터 이듬해 10월 11일까지 보고 들은 것에 대한 기록이다. 을미의병의 활동 전모를 담고 있으며, 의병 70∼80명가량의 성명이 실려 있다.

대한제국애국가는 군악대 지휘자로 초빙된 독일 음악가 프란츠 폰 에케르트(1852∼1916)가 작곡한 것을 1902년 발행한 것이다. 관악합주용 총보(전체의 곡을 볼 수 있게 적은 악보)와 한글 및 독일어 가사가 실려 있으며, 민영환(1861∼1905)은 서문에서 제작 경위를 밝히고 있다.

동해 북평성당은 1959년 건립한 시멘트 블록 건물로 6·25전쟁 이후 건축 양식과 구조적 특징을 엿볼 수 있는 사례다.

이번 문화재로 등록된 대한제국 군복은 '전(傳) 대원수 상복', '참장 예복', '보병 부령 상복', '보병 정위 예복', '보병 부위 예복', '보병 부위 예복 및 상복', '기병 정위 예복 및 상복', 헌병 부위 예복 및 상복', '군위 부위 예복' 등이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