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중소기업중앙회 '2020 백두포럼' 개최…김경수 환영사 돌연 취소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가 주관하는 2020 백두포럼이 18일 경남 거제 소노캄에서 개막했다.

'코로노믹스 시대, 중소기업의 길은 무엇인가!'를 주제로 오는 19일까지 1박2일 동안 열리는 이 포럼은 중소기업인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속에 '코로노믹스'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다.

 '코로노믹스'는 코로나와 이코노믹스(경제)의 합성어로 코로나19 확산 이전과 이후의 경제상황이 격변하는 현상을 뜻하는 신조어다.

이날 개막식에는 변광용 거제시장, 옥영문 거제시의회 의장 등과 업종별 중소기업 대표 60여명이 참석했다. 

당초 이날 환영사는 김경수 경남 도지사가 할 예정이었으나 돌연 불참했다. 김 지사는 이날 행사에서 한국판 뉴딜의 성공 열쇠는 지역주도 뉴딜에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부산·울산·경남을 연계한 ‘동남권 메가시티’에 중소기업인들이 관심을 기울여달라는 내용의 환영사를 할 예정이었다.

이어진 특강에서는 경남 진주가 본사인 LH 변창흠 사장이 ‘혁신중소기업 지원과 협력을 위한 LH의 역할과 과제’를 발표했다. 또 전병서 중국금융경제연구소 소장은 우리 수출의 40.5%를 차지하는 (금년 1~8월 수출 누계) ‘미중 양국 무역 분쟁의 동향과 전망’ 이라는 주제로 중소기업 대응전략을 제시했다.

19일 토론에서는 한정화 전 중기청장이 좌장을 맡아 코로나 이후 중소기업 생존과 발전전략을 논의한다. 이어 김대기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추석 연휴 화제가 된 나훈아의 신곡 테스형을 화두로 삼아 ‘테스형, 세상이 왜이래?'라는 제목의 특강을 진행한다. 김 전 정책실장은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경제수석을 지냈고, 세계은행 이코노미스트도 거친 우파 성향 경제학자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코로나19로 우리 모두 어렵고 힘들지만, 우리나라는 모범적인 방역으로 국제사회에서 선진 국가 이미지를 획득했다”며 “위기 속에서 기회를 찾기 위한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포럼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