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전주시 ‘엄마의 밥상' 코로나 시대 더 따뜻해졌다올해 총7억7900여만원 시민 후원 이어져

전주시가 아침밥을 굶는 아이들에게 매일 아침 따뜻한 도시락을 전달하는 ‘밥 굶는 아이 없는 엄마의 밥상(이하 엄마의 밥상)’이 어느새 시행 6주년을 맞이했다. 

시는 올해 지역의 총 200세대 303명의 소외계층 아동·청소년에게 매일 아침 따뜻한 도시락을 지원하고 있으며, 6년 전인 2014년 10월 20일 18세 이하 결식 우려 아동·청소년 120세대, 183명을 대상으로 첫발을 뗀 이후 지난해 280여 명으로 대상자가 늘어나는 등 점차 확대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밥 굶는 사람이 한 사람도 없어야 한다’는 목표로 추진된 엄마의 밥상은 매일 밥과 국, 3찬이 포함된 도시락이 아이들에게 배달되며, 간식과 생일케이크, 명절맞이 선물 등도 전달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학교 급식마저 중단된 상황이어서 아침을 든든히 할 수 있는 엄마의 밥상 도시락이 어느 때보다 큰 역할을 했다.

엄마의 밥상은 대내외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으면서 기업과 단체, 개인 등의 후원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으며, 후원 금액은 2014년 첫 모금 시작 이후 현재까지 7억7900여만 원에 달하고, 이뿐만 아니라 빵, 쿠키, 과일 등 간식에서부터 한우, 우족탕, 김치 등 식재료까지 다양하게 기부됐다. 

엄마의 밥상은 지난 2015년 전주시민들이 선택한 전주시 최고 정책으로 손꼽혔고, 제3회 대한민국 지방자치박람회에 우수정책으로 소개됐으며, 2016년에는 취약계층의 아침걱정 해결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감사원장 표창도 받았다.

앞서 시는 매년 설문조사를 통해 도시락의 질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시는 향후 아침밥을 굶는 아이가 단 한명도 없을 때까지 사업을 지속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엄마의 밥상은 단순히 밥 굶는 아이들의 배고픔을 채워주는 데 그치지 않고 공동체의 따뜻함과 미래의 희망을 상징하는 대표정책이 되었다”며 “전주시가 시민이 함께 차리는 따뜻한 밥상으로 단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는 가장 인간적인 도시 전주를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