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
올해 김장적기 11월 중순이후.."비용은 4인가족 기준 40만원대"

올해 김장은 늦추는게 이익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사상 최장 장마와 대형 태풍 등 올해 연이은 기상 악재로 농수산물 가격이 오르면서 11월 중순이후에 하는 것이 비용면에서 유리하다는 진단이다.

21일 가격조사기관인 한국물가정보는 최근 시세로 김장 품목을 조사한 결과 올해 4인 가족 기준 김장 비용은 40만원대가 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전통시장 기준 39만9,200원, 대형마트 기준 40만10원 등으로 지난해보다 최대 41% 증가할 것이란 예상이다.

이는 각각 지난해 김장 비용 대비 전통시장 11만3,900원(41%), 대형마트 10만1,600원(34%) 오른 수치다.

품목별로는 지난해와 비교해 젓갈류와 생강을 제외한 전 품목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여름철 극심한 호우 피해를 입은 배추 1포기의 가격은 지난해 5,000원에서 올해는 7,000원으로 40% 올랐다.

부재료인 양념류 가격도 많이 뛰었다. 고춧가루는 올해 길었던 장마로 생산량이 급감한데 영향을 받아 가장 높은 상승 폭을 보였다. 지난해 3kg에 7만원대였던 고춧가루는 올해 10만원대를 훌쩍 넘어선 상태다. 소금 역시 장마와 태풍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높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이동훈 한국물가정보 연구원은 “연이은 기상 악재가 주재료인 배추와 무뿐만 아니라 부재료인 고춧가루, 마늘, 소금 등 김장 재료 대부분에 심각한 영향을 미쳤다”며 “채솟값이 안정되는 11월 중순 이후부터 김장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실제 10월 중순을 시작으로 11월과 12월 김장철에 가장 많이 출하되는 가을배추 생산량은 고랭지배추의 3배가 넘는다. 가을배추의 5년 평균 생산량은 129만5,000톤으로, 고랭지배추의 3.3배다.

특히 올해는 재배면적도 평년보다 2% 늘어나는 등 수확량도 늘어날 전망이라 가격도 현 시세보다 많이 내려갈 전망이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