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고창군, 2021년 ‘인천강 병바위 국가생태문화탐방로 조성’ 신규사업 확정

고창군은 환경부 주관 ‘2021년 국가생태문화탐방로 조성사업’의 신규사업지로 아산면 반암리(아산초등학교 일원)에 위치한 병바위가 선정됐다고 최근 밝혔다.

국비를 포함한 18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내년부터 병바위와 인천강 하구습지를 연결하는 탐방로 6㎞, 지질테마 학습장, 친환경 주차장, 화장실, 안내·편의시설 등을 만들 예정으로 이 사업은 2022년 완료된다. 

이를 통해 생태와 지질자원 교육·체험공간과 함께 쾌적한 탐방환경을 조성하고, 병바위를 찾는 탐방객들에게 이색적인 생태휴식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인천강 기수역을 비롯해 선운산과 운곡습지를 연결하는 생태관광 인프라 연계점을 마련할 수 있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인천강 병바위(고창군 아산면 반암리 산126-3번지)는 2017년 9월 전북 서해안권 국가지질공원으로 선정되고, 현재 세계지질공원 인증 절차에 있는 고창군의 지질명소다.

지질암석 풍화작용의 대표적 특징인 ‘타포니’와 ‘인천강 하구습지’와 연결되는 주친천의 생태를 함께 관찰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독립적 암괴 ‘소반바위’와 기암괴석 지질구조를 가진 ‘전좌바위’ 등도 살펴볼 수 있다.

고창군 관계자는 “아름다운 지질과 생태의 경관을 바탕으로 하는 이색적인 탐방로를 조성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