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해외
항공업계, 코로나19 뚫고 중국·일본행 비행기 증편 움직임대한항공, 이달 국제선 3개 추가…LCC도 중국·일본 운항 시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꽉 막혔던 하늘길이 중국 등 아시아 노선을 중심으로 조금씩 열리고 있다.

여전히 미주·유럽노선 운항 상황은 나아지지 않고 있지만, 아시아 하늘길이 조금이나마 열리고 있는 점은 경영난을 겪고 있는 국내 항공사들에 '단비'가 되고 있다.

2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003490]은 이달 러시아 모스크바, 중국 정저우(鄭州), 일본 오사카(大阪) 노선 운항을 재개했다. 베트남 호찌민 노선은 기존 주 6회에서 주 7회로 증편됐다.

중국 노선의 경우 인천에서 출발하는 항공기가 만석이 될 정도로 탑승객이 많아 향후 노선과 운항 횟수가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

현재 대한항공이 운항하는 중국 노선은 정저우를 포함해 선양(瀋陽), 광저우(廣州), 톈진(天津) 등 4개 노선이다.

아시아나항공[020560]은 이달 1일 인천~중국 하얼빈(哈爾濱) 노선 운항을 7개월 만에 재개했다.

9월 운항했던 중국 충칭(重慶) 노선이 일시 중단되면서 현재 중국 노선은 창춘(長春), 난징(南京), 청두(成都) 등을 포함해 4개가 운항 중이다. 국제선 노선은 총 26개이며 주 78회 운항이 이뤄지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일본 후쿠오카(福岡)에서 출발해 인천으로 오는 임시편을 이달 13일 운항했고, 28일에도 운항할 계획이다.

저비용항공사(LCC) 역시 잇따라 중국·일본 노선 운항을 재개하거나 신규 취항하면서 하늘길 복구에 힘쓰고 있다.

제주항공[089590]은 이달 21일 인천~하얼빈 노선 운항을 8개월만에 재개했다. 탑승률이 낮아 이달 초부터 중단했던 일본 도쿄(東京) 노선도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면서 조만간 운항을 재개할 계획이다.

에어서울은 올해 8월 중국 옌타이(煙台) 노선을 취항한데 이어 이달 20일 인천~중국 칭다오(靑島) 노선을 신규 취항했다.

티웨이항공[091810]은 다음 달 5일 인천~오사카(간사이), 6일 인천~도쿄(나리타) 노선 항공편을 재개한다.

항공사들은 당분간 아시아 노선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정부가 베트남과 주요 노선 재개를, 일본과 기업인 입국 후 격리 조치 면제 등을 합의하면서 베트남·일본 운항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하노이·호찌민에서 인천으로 들어오는 항공편만 운항하고 있는 대한항공은 정기편 왕복 운항 재개도 검토 중이다.

일본 입국 기업인 특별입국 절차가 합의됐지만, 여전히 기업인 일본 방문 수요가 많지 않은 것은 항공사들이 일본 노선 확대와 증편을 머뭇거리고 있는 이유다.

특히 일본 정부가 한국인의 입국 공항을 도쿄(나리타)와 오사카(간사이) 2곳으로 제한한 조치를 해제하지 않으면서 관광객 방문이 많은 후쿠오카 등의 일본 노선 운항 재개가 어려운 상태다.

국제선 노선 확대로 수익성을 개선하려는 항공사들은 '트래블 버블' 체결에 기대를 걸고 있다. 이는 특정 관광객이나 여행객에 대해 격리 조치를 면제하는 국가 간 협정이다.

한국이 홍콩, 싱가포르 등과 트래블 버블 체결을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입국 이후 격리가 면제되면 해외여행 수요가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