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세아베스틸 3분기 영업손실 191억원 "적자 확대"

 

세아베스틸은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191억원의 영업손실을 내 전년 동기 대비 적자 폭이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9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5천717억원으로 20.0% 줄었고 당기순손실은 142억원으로 적자로 돌아섰다.

세아베스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수요 산업의 업황 악화로 인해 특수강 제품 판매량이 줄면서 실적이 뒷걸음질했다고 설명했다.

하계휴가 및 전통적 비수기에 따른 생산 조업일수 감소로 고정비가 상승한 것과 철스크랩 가격 상승 및 하계 전력비 적용 등으로 원가 부담이 늘어난 것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세아베스틸은 4분기에 자동차, 건설 등 수요산업 업황 개선으로 특수강 판매량이 점진적으로 회복돼 실적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외 코로나19 영향 안정화에 따른 경제활동 재개, 주요국의 경기부양책 및 글로벌 자동차 생산 가동률 증가로 인해 판매량이 회복되면서 가동률이 상승하고 판매단가가 현실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주요 종속회사인 세아창원특수강은 전기차 배터리 수요 증가 등으로 스테인리스(STS)의 주 원재료인 니켈 가격이 상승함에 따라 8월부터 제품가격을 인상했다"면서 "4분기에는 실적 개선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