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전주세계소리축제 1일부터 <19X19챌린지> 대장정 오른다전주역 광장서 19일간 예술인들의 논스톱 버스킹
유튜브 중계화면

전주세계소리축제와 예술인들의 장대한 여정 <19X19 챌린지>의 닻이 오른다. 

1919챌린지(전주세계소리축제)

2020 전주세계소리축제(조직위원장 김한, 이하 소리축제)는 오는 1일부터 19일까지 19일간, 전주역 광장에 마련된 특설 무대에서 <19X19 챌린지>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209개 예술단체, 약 8백여명의 예술가가 참여해 약 140시간, 8천 여분의 공연 시간을 잇는 유례없는 도전이 시작된다. 소리축제 공식 유튜브 및 페이스북을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된다.  

<19X19 챌린지>는 소리축제 19회의 분기점에서 맞은 19일의 릴레이 공연으로 코로나19의 불확실성 속에서도 공연의 본질, 지속가능한 예술에 대한 고민을 담아 탄생한 사업이다. 코로나 19로 문화예술계가 위축되고 예술인들의 공연 기회가 축소된 가운데 예술가들의 예술적 행위와 존재 의미, 역할은 계속된다는 결연한 의지를 담고 있다. 비일상성을 띠는 축제의 특성에 걸맞게 장기간 진행되는 대형 프로젝트로 우리 지역 예술인들이 대거 참여해 진행된다.       

공모를 통한 선정 및 섭외, 찬조 출연 등을 통해 200여팀의 최종 참여가 성사됐다. 전통음악, 클래식, 대중음악, 재즈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인들이 참여한다. 음악 공연 외에도 연극, 현대무용, 드로잉, 샌드아트, 마술, 버블아트, 그림책 낭독, 시낭송 등 다채롭게 19일간의 여정을 꾸려 나간다. 또한 박재천 집행위원장이 참여하는 미연&박의 특별 공연, 그간 소리축제에 참여한 김세미, 김연, 장인숙, 방수미, 이나현, 서정미, 안은정, 백은선, 고승조, 이창원, 구국회, 전라북도립어린이예술단 등이 찬조 출연한다. 전라좌도 진안중평굿, 이리향제줄풍류, 이선수 가곡 명인 등 전라북도 무형문화재보존회도 <19X19 챌린지>의 의미 있는 행렬에 동참한다. 

소리축제 박재천 집행위원장은 “지난 10월, 소리축제를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하며 축제는 또 다른 시대로의 진입을 경험했다”며 “특히 폐막공연 ‘전북 청년 음악 열전’은 전북 예술인들의 미래를 엿볼 수 있었던 획기적인 무대”라고 말했다. 더불어 “이번 19X19 챌린지를 통해 하나 된 예술인들의 마음이 전주로 모이고, 유례없는 도전과 실험을 통해 예술인들이 스스로의 저력과 믿음을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전주역 광장에 설치된 투명 아크릴 무대는 예술가들의 안전과 방역을 위해 두 개의 무대가 번갈아가며 사용된다. 소리축제는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안전하게 <19X19 챌린지>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19X19 챌린지>는 버스킹 형태의 공연으로 오고 가며 전주역 광장 현장에서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전 공연 소리축제 공식 유튜브 및 페이스북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SNS를 통해 참여 예술팀들의 ‘응원 릴레이’도 진행될 예정이다.

소리축제는 19일간, 전주역 광장에 설치된 상징적인 무대를 통해 코로나 19 시대를 살아가는 예술인들의 공연과 열정으로 11월 가을을 물들인다. <19X19 챌린지>는 매일 오후 1시 20분부터 8시 40분까지 하루 11개의 팀의 공연이 진행된다. 자세한 공연 일정 및 참여 아티스트는 소리축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