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제주 국제전기차엑스포 12월 9∼11일 개최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오는 12월 9∼11일 3일간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에서 열린다.

전기차엑스포조직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비대면 방식을 최대한 도입해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IEVE)를 열기로 했다고 최근 밝혔다.

포럼 첫날인 12월 9일에는 공식 기자회견과 함께 테이프 커팅식 등 개막식과 환영 오찬 및 만찬이 마련된다.

또 EV(Electric Vehicle ) E-Mobility, 전기버스, 전기모터, 신재생 에너지 등의 전시회와 기업 간 미팅 프로그램, 전기차 시승회, 자율주행이 전기차 시연 등이 행사 기간 내내 이어진다.

전기차엑스포는 애초 지난 4월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연기됐으며 12월 행사도 대폭 축소돼 마련된다.

조직위원회는 포럼에 앞서 지난달 17∼19일 'IEVE-실리콘밸리 투자유치 비즈니스 포럼'을 한국과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동시 온라인 방식으로 열었다.

조설 기자  seoljj@nate.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전기·수소차 대중화 시대 '성큼'...5년 뒤 가격 1천만원↓ icon현대차 수소전기차 넥쏘 '잘 나가네~'..국내 누적판매 1만대 돌파 iconLG화학 국민연금·개미 반대에도 전지사업 분할 '성공' icon세아베스틸 3분기 영업손실 191억원 "적자 확대" icon전남도, 에너지관련 4개 기업과 619억 투자협약 icon포스코 3분기 매출 영업이익 순이익 전년대비 '줄줄이 감소' icon분사 앞둔 LG화학 3분기도 날았다..영업익·매출 '역대 최대' icon현대글로비스·LG화학·현대차, '배터리 재활용' 사업 나선다 icon코리아세일페스타에 전국 17개 시·도, 기업 1천개 참여 icon현대차그룹 정몽구 빼고 정의선 "3세 경영체제 본격화" icon테슬라 배터리데이 "3년 후 완전 자율주행 전기차 2만5천달러에 판매" iconLG화학 '투자금 확보 위해' 배터리 사업부문 분할...17일 긴급 이사회 icon현대차, 수소차 ‘핵심부품’ 수소연료전지 유럽에 첫 수출 icon전기차 시장 달아 오른다...테슬라 질주에 국내외 업체들 '도전장' icon'코로나의 역설' 한국 자동차 생산 순위 4위로 '껑충' icon제7회 국제전기차엑스포, 오는 12월 9일로 또 연기 icon충북도, 국가균형발전 기여 지역산업진흥 유공포상 3건 수상 icon서울시, 2600억 규모 4차 추경 편성 시작 "코로나·민생경제에 초점" icon전북도,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유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