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미국 코로나19 폭발적 확산...신규환자 하루 10만명 '사상 최대'
@AP연합뉴스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며 30일(현지시간) 10만명에 육박하는 하루 신규 환자가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90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이날 하루 미국에서 9만8천여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해 또 다시 하루 최대치를 갱신했다.

하루 확진자 수가 9만명 선을 넘긴 것도 코로나19가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이후 처음이다. 23일 처음으로 8만명 선을 돌파한 뒤 불과 1주일 만이다.

WP에 따르면 이날 16개 주에서 하루 신규 감염자가 종전 기록을 깼다. NYT는 와이오밍·노스다코타·유타·몬태나·미네소타·펜실베이니아·오하이오주 등 11개 주에서 새 기록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일례로 일리노이주에서는 8천489명으로 역대 가장 많은 코로나19 환자가 나왔고, 노스다코타주와 사우스다코타주는 최근 인구당 코로나19 감염자 비율이 미국에서 1, 2위를 달리고 있다.

미국에서는 코로나19의 가을철 재확산이 본격화하면서 전국에서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하루 신규 환자 발생 규모로 보면 7만명대에서 정점을 찍었던 7월의 재확산 때보다 더 가파르게 코로나19가 번지고 있다.

주(州)나 시(市)는 확산 억제를 위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는 다음 주 재개할 예정이던 일부 사업장의 영업과 활동을 임시 보류하기로 했다.

하지만 반발도 만만치 않다. 위스콘신주에서는 주 전역에 실내 모임을 제한하는 조치를 내놨지만 소송이 걸린 상황이다.

텍사스주에서는 한 카운티의 행정 책임자인 저지가 필수적이지 않은 사업장·점포를 문 닫도록 하자 주 법무장관이 카운티 저지에게는 그럴 권한이 없다고 지적했다.

미네소타대학 전염병연구정책센터 마이클 오스터홀름 소장은 "앞으로 몇 주에 걸쳐 이 바이러스는 한 동네에서 주변 지역으로 빠르게 파급될 것"이라며 이런 상황을 '코로나바이러스 산불'에 비유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