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정총리, 추미애-윤석열 갈등에 조정자 역할 하나홍준표 '중재' 주문에 "논란 계속되면 총리로서 역할" 언급

정세균 국무총리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이의 갈등에 조정자 역할을 할 지 주목된다. 

정 초리는 4일 "앞으로도 계속해서 불필요한 논란이 계속된다면 총리로서 역할을 마다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 예결위에 출석해 '싸움을 못 하도록 총리가 중재해야 한다'는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지적에 "국민께서 몹시 불편해한다는 사실을 잘 안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정 총리는 "고위공직자라면 절제하고 성찰하는 자세가 무엇보다 요구된다고 생각한다"며 "어떻게 할 말 다 하고, 하고 싶은대로 다 하면서 고위공직자로서 도리를 다한다 하겠나"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국민 여러분께 내각을 통할하는 총리로서 책임을 느끼고 있다"고도 했다.

이날 정 총리는 의대생 국시 재응시 문제와 관련, "보건복지부로 하여금 빠른 시간 내에 국민과도 소통하고 의대생들과도 소통하면서 바람직한 결론을 내라 주문해놓은 상태"라고 언급했다.

이어 "가장 큰 애로는 국민들이 그 정도 기회를 줬으면 되지 않았냐는 판단을 하고 계신 것"이라며 "추가로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주는 데 대해 국민 거부감이 아직 상당하다"고 말했다.

야당의 라임·옵티머스 특검 수사 요구에 대해선 "그것은 정부 영역이 아닌 국회 영역"이라며 "국회에서 어떤 결정을 하면 정부는 당연히 거기에 따라야 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