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확실한 전세대책 없는 홍남기 "있으면 발표했을 것" 실토

 

홍남기(사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폭등하는 전세가격을 잡을 뾰족한 대책이 없음을 내비쳐 주목된다.

홍 부총리는 6일 전세대책과 관련해 "전세시장을 안정화할 아이디어를 부처간에 고민하고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이 전세대책 발표 여부를 묻자 이렇게 답했다.

추 의원이 '대책은 언제쯤 나오냐'고 묻자 홍 부총리는 "날짜를 지정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확실한 대책이 있으면 정부가 (발표를) 했을 것"이라며 "추가적으로 할 수 있는 최대한의 고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대책이 없어서 전세시장이 불안정하다기보다는, 전체적으로 이전에 발표한 전세 공급물량 확대 등 여러 정책을 착실하게 추진하는 게 우선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전세시장을 안정시킬 '뾰족한 수'가 보이지 않아 대책 발표가 미뤄지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홍 부총리는 현재의 전세난 상황에 대해 "정부는 이미 대책을 발표해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고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안정을 찾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최근에는 특히 정책적 요인도 있지만 약간 계절적 요인도 있어 조금 더 (전세시장이) 불안정성을 보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