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인천시 제조업 근간 '뿌리산업' 육성 기반 마련

인천시는 오는 9일 '인천시 뿌리산업 진흥 및 육성에 관한 조례'를 공포한다고 8일 밝혔다.

뿌리산업은 주조, 금형, 소성가공, 용접, 표면처리, 열처리 등 제조업 근간이 되는 6개 업종을 뜻한다.

뿌리산업 진흥을 위해 제정된 이 조례는 뿌리산업에 대한 연차별 시행계획 수립, 실태조사, 연구개발 등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는 내용이 담겼다.

인천시는 이 조례에 발맞춰 2024년까지 국비 등 477억원을 투입해 뿌리산업을 육성하고 일자리 7천750개를 만들 계획이다.

국가뿌리기술연구소, 뿌리산업진흥센터, 인천테크노파크, 대학 등과 협력해 뿌리산업 고도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앞으로 뿌리산업은 제조업뿐만 아니라 4차 산업과도 연관된 중요한 기반 산업이 될 전망"이라며 "이번 조례를 통해 뿌리산업의 경쟁력을 한 차원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지역 뿌리기업은 2018년 기준 3천404개(종사자 5만2천115명)로 전국에서 세 번째로 많다.

전은술 기자  wjsdmntnf@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은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