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충주시 ‘내가 만드는 중부내륙 힐링여행’ 아카데미 운영

충주시는 제천시, 단양군, 영월군과 함께 운영 중인 ‘중부내륙 힐링여행 인력양성’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중부내륙 힐링여행 가이드 아카데미 (사진=충주시 제공)

중부내륙 힐링여행은 2017년 문화체육관광부가 5개년 프로젝트로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에 선정한 사업으로 충주시를 비롯한 제천시, 단양군, 영월군 4개 시군이 공동 추진하고 있다.

충주시는 테마여행 10선 인력양성 주관사업자로 선정된 아침편지 문화재단(깊은산 속 옹달샘)과 공동으로 중부내륙 힐링여행 권역(충주·제천·단양·영월)의 관광업체 종사자, 체험관광 디자이너, 홍보전문가 등 35명을 선발해 중부내륙 힐링 여행가이드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다.

시는 관광가이드 전문인력양성을 위해 지난 10월 발대식을 갖고 충주·제천·단양·영월 등 4개 지역의 힐링여행상품 기획과 지역연계상품 개발 강의를 중심으로 활발하게 진행중이다.

관광가이드 전문인력양성과정은 SNS 콘텐츠 제작, 스토리텔링, 서비스 마인드 교육, 벤치마킹 등의 기본과정에 구성원 간 네트워크 형성 및 교류, 상품기획 멘토링, 현장가이드 실습 등의 경험은 물론 가이드가 갖춰야 할 내용으로 구성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와 교육 질 향상을 위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하여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김기홍 관광과장은 “4년 차에 접어든 테마여행 10선 사업을 통해 서비스 마인드를 갖춘 힐링여행 가이드의 역량을 최대한 끌어올려 관광객들이 다시 찾는 대표적인 관광권역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힐링여행가이드 아카데미 참여자는 지난 13일 단양·영월지역 견학을 실시하여 현장에 대한 이해와 역량을 높이는 기회를 가진 바 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광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