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완주와일드푸드축제, 진단 및 관광정책 연구포럼 개최완주관광과 대표축제에 완주다움을 입히자

완주군이 대표 축제 방향과 명확한 관광브랜드 콘셉트 찾기에 나섰다.

16일 완주군은 관광과 축제가 가진 현안을 진단하고 발전방향에 대한 토론과 공유의 자리인 ‘완주 와일드푸드축제 진단 및 관광정책 연구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올해 상반기부터 시작된 여러 차례의 포럼과 전문가 자문들에서 나온 관광과 대표축제에서의 고민과 의견을 구체화하고, 해법을 찾아가기 위해 마련됐다.

포럼은 발제와 주제토론 순으로 진행됐으며 한교남 박사(㈜투어큐레이션)의 ▲완주 관광브랜드 개발방안과 박상훈 박사(㈜피디엠코리아)의 ▲완주와일드푸드축제 진단 및 발전방안에 대한 발제가 이어졌다.

이어 진행된 토론에서는 경기대 한범수 교수를 좌장으로 축제, 관광업계 관계자를 비롯한 각계 전문가가 참여해 완주관광과 축제가 가지고 있는 고민과 대안방안에 대하여 열띤 토론을 벌였다.

끝가지 자리를 지키며 열정적으로 포럼에 임한 박성일 군수는 “이번 포럼을 통해 완주관광에 대한 정체성과 방향성을 명확하게 설정하고 2021~2022 완주방문의 해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대표축제도 전면 재진단해 ‘완주다움’을 오롯이 담는 새로운 전환점이 되는 중요한 시점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완주군은 12월에 있을 정책포럼에서는 이번 연구포럼 토의 및 논의사항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추가 전문가 조사 및 완주군민과 공감대 확산과 교류의 장을 마련해 최종 콘셉트를 확정하고 세부사업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