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전라북도립국악원 심미숙 교수, 제21회 상주전국 민요경창대회 영예의 대통령상 수상

전라북도립국악원 심미숙 교수(51ㆍ사진)가 제21회 상주전국민요경창대회에서 명창부 대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지난 11일부터 12일까지 2일간 경상북도 상주문화회관에서 전국 139팀이 참가해서 기량을 뽐냈으며, 심교수는 명창부에서 예선을 통과한 4명의 소리꾼과 함께 경연을 펼친 결과 ‛흥타령′으로 대통령상을 수상했고 명실공히 명창의 반열에 오르게 됐다.

대전출생인 심미숙 교수는 초등학교 2학년 때 처음으로 무용을 접하면서 자연스럽게 가야금과 판소리를 배우기 시작했고 중학교 때부터 본격 판소리와 고법(북)을 배웠다.

이후 전북대학교에 입학하여 판소리와 고법, 장단 등 심도 있는 공부를 병행했으며, 졸업 후 바로 전라북도립국악원 창극단에 입단했다.

1998년도에 국악원 내 교육학예실 교수부로 옮긴 후에도 조소녀, 이일주, 오정숙, 김유앵 선생님으로부터 판소리와 민요를 사사하는 등 끊임없이 판소리 공부에 매진했다.

심교수는 20여년 동안 도립국악원 민요반 교수로 재직하면서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으로 학생들을 가르치는 노하우가 뛰어났고, 특히 신민요와 남도민요의 소리실력을 인정받았다.

1999년부터 개최된 상주전국민요경창대회는 전국의 유망 국악 신인들의 등용기회 제공과 국악의 발굴, 보존, 계승발전은 물론 국악계 등용 기회를 제공해오던 대회로 매년 상주시와 상주문화원이 공동으로 주최 주관하여 개최해 왔다. 또한 2015년도부터는 명창부 대상의 훈격이 대통령상으로 격상되었고, 심교수는 작년 이 대회에서 2위에 입상한 바 있다.

심미숙 교수는  ”2002년부터 전국대회에 나간 경력은 총 6~7회로 갈때마다 단원들이 가사만 까먹지 말라는 당부에 더 긴장했다”며 웃음을 참지 못했고,  “수상자를 발표하는 순간 가슴이 벅차올랐다”며  “앞으로도 도민들에게 수준높은 민요강의를 선사하겠다”라고 수줍게 마무리 지었다.

한편, 전라북도립국악원은 각종 권위 있는 국악관련 대회에서 현재까지 31명이 대통령상을 수상한 국‧공립 예술단체 중 최고의 역량있는 기관으로 그 명성을 날리고 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