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역사
장수 장안산에서 조선시대 금석문 발견- 장수지역의 유교문화의 전통성과 역사성 확인

장수군 계남면 장안산 800m 능선에서 조선시대 지역유교문화와 관련된 금석문이 확인됐다고 16일 밝혔다.

장수군은 지난 13일 최초 제보자인 이종현 감사법무팀장과 장수군 학예사, 전북대학교 인문대학 사학과 김병남 문학박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장수읍 장안리 일원에 자리한 장안산에서 길이 100m, 높이 10m 규모의 암벽에 새겨진 다수의 금석문을 확인했다.

발견된 금석문은 ‘장안산정(長安山亭)’과 관련된 것으로, 내용은 초입부 ‘군대동천(君待洞天)’을 시작으로 ‘장안산정’을 비롯한 기존 매장문화재 유존지역 등에 등록되지 않은 금석문과 건물지 추정의 초석 등 신규 유적이다.

장안산 금석문은 1927년 발행된 『장수지(長水誌)』에서 ‘장안산정’과 관련된 내용이 기록돼 있으며 이번에 발견된 금석문은 그 이전부터 장수지역의 유교문화의 전통성과 역사성을 확인 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추정된다.

최초 제보자 이종현 팀장은 “장수군 유교문화의 역사를 밝힐 수 있는 중요한 유적이 나왔다는 것에 감회가 새롭다”며 “앞으로도 장수군 문화유산의 조사와 보호에 있어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재원 과장은 “이번 현지조사와 관련해 보물 제272호 ‘장수향교 대성전’과 함께 장수군 유교문화의 역사를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 유교문화를 기반으로 장수군의 충효예의 얼을 세워 역사와 전통이 살아 숨쉬는 고장으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백종기 기자  baekjk0@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