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미술
곡성군, 올 연말까지 4억 들여 아트콜라보 프로젝트 추진"문화예술로 빛날 새로운 모습 기대"

곡성군(군수 유근기)이 올 연말까지 총 4억 원을 들여 공공미술 프로젝트 ‘곡성 아트콜라보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예술인들의 생계를 지원하고, 주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를 증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고 곡성군이 주관한다.

강빛마을 설치장소
곡성레저문화센터 설치장소
이이남 -미디어 작품

곡성군은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한국실험예술정신(대표 김백기)와 위탁협약을 맺었다. 프로젝트에는 세계적 명성을 얻고 있는 미디어 아티스트 이이남 작가를 비롯해 임근우, 문정규, 김석환, 변영환, 다음, 로즈박 등 장르별로 명성 있는 미술가 40여명이 참여한다.

작가들은 곡성레저문화센터와 기차마을전통시장, 강빛마을에 다양한 공공미술 작품을 설치하게 된다. 곡성레저문화센터를 중심으로는 LED 조명을 활용한 아트벤치 12점과 곡성 대표 캐릭터 레이 조형물 등 4점의 조형물이 설치된다.

곡성기차마을 전통시장 간판에는 미디어 아트 작품이 설치된다. 작품에는 ‘나란히 흐른다’라는 주제로 전라선 기찻길과 섬진강, 장미, 토란 등 곡성의 대표 상징물이 역동적으로 표현될 예정이다.

죽곡면에 위치한 강빛마을에는 ‘마을, 미술을 입히다’라는 콘셉트로 프로젝트가 진행된다. 마법사 방, 장미하우스, 몽환의 여인방, 돈벼락방, 구름물고기 방 등 19동의 건물에 테마가 있는 하우스갤러리가 세워진다. 건물과 건물 사이에는 조명선을 지그재그로 연결한다. 밤에는 별빛처럼 빛을 발하고, 낮에는 깃발 미술 등 다양한 설치미술을 전시를 할 수 있도록 한다는 생각이다. 또한 대형 장미 조형물 등도 설치된다.

프로젝트를 총괄하고 있는 김백기 감독은 “프로젝트를 통해 곡성군이 청정곡성에서 문화곡성으로 브랜드 가치를 확장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홍성표 기자  ghd07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