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전북도-덴마크대사관, 세계적 해상풍력 강국 덴마크의 어민갈등 해결사례 공유14일 간담회 개최

전북도는 14일 전북 해상풍력산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해상풍력 강국 덴마크의 선진사례를 공유하는 간담회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전북형 뉴딜 위원회와 에너지전환포럼 주관으로 개최된 이번 간담회에는 우범기 전북도 정무부지사, 양이원영 국회의원, 덴마크대사관 및 에너지전환포럼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주민과 공존하는 해상풍력 확대 방안에 대하여 국회와 정부 차원의 노력에 대해 자유롭게 토론하였다. 

특히, 이번 간담회에는 고창군과 부안군의 어민대표들이 참석하여 주민과 공존하는 해상풍력 확대 방안, 해상풍력단지 조성 후 실질적 변화, 사후 환경조사, 덴마크의 민관협의체 운영 방식 등에 대한 사례들을 공유하였다.
 
이어진 기조연설에서 국회 그린뉴딜연구회 양이원형 국회의원은 한국의 그린뉴딜과 해상풍력 현황 및 과제를 발표하면서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추진을 강조하였다.

덴마크 어민협회 올레 루드버그 라센 회장은 전북의 성공적인 해상풍력 발전단지 추진을 위한 덴마크의 해상풍력과 어업 공존방안 사례에 대해 발표했다.

그는 해상 풍력산업 성공을 위해서는 지역주민과 상생하고 수산업을 공존시키는 일이 가장 중요하며, 이를 위해서는 어민과 소통이 매우 중요하다고 하였다.

전북도 우범기 정무부지사는 “덴마크 사례를 통하여 전북 해상풍력을 추진함에 있어, 지역주민과의 상생방안을 마련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 말하였다.

이어, 우 부지사는 “해상풍력의 성공은 전북형 그린 뉴딜의 성공과도 직결되므로 앞으로 전북 해상풍력 단지개발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