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김종인 사과에 국민의힘 '찬반 양론'..지지층 분열 가속화되나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법처리에 대한 대국민 사과를 했다. 

김 위원장은 14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2016년 12월9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국회에서 가결됐다"며 "4년이 지난 지금 대한민국 현직 대통령 2명이 동시 구속 상태에 있다. 저는 오늘 이 문제와 관련해 국민 여러분에 간절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공직 책임을 부여받지 못한 자가 국정에 개입해 법과 질서를 어지럽히고 무엄하게 권력을 농단한 것도 있었다. 국민과의 약속을 져버렸다"며 "다시는 우리 역사에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 쌓여온 과거의 잘못과 허물에 대해 통렬히 반성하며 정당을 뿌리부터 다시 만드는 개조와 인적 쇄신을 통해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같은 김 위원장의 사과에 당내 반응이 엇갈려 오히려 지지자들의 분열이 가속화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김 위원장의 긴급 기자회견에 동행한 주호영 원내대표는 사과 취지에 공감하는 뜻을 나타냈다.

당내 최다선인 정진석 의원은 "영어의 몸으로 있는 두 전직 대통령을 배출한 정당으로서, 진솔한 반성과 성찰을 통해 국민들에게 거듭나겠다는 다짐을 드린 것"이라고 평가했다.

권성동 의원은 "우리 당이 집권하던 시절에 일어난 일로 많은 국민이 실망했고, 그 결과가 4번의 선거로 나타났다"며 "당이 여러 번 사과했지만, 국민이 미흡하다 느낀다면, 열번 백번이라도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예상보다 강도높은 사과 수위를 놓고 일부 친이(친이명박)·친박(친박근혜) 계열 의원들은 크게 반발했다.

친박계인 박대출 의원은 "(사과를) 하려면 제대로 해야 했다. 안 하느니만 못한 사과가 됐다"며 "대통령 수감은 당의 배신이나 가짜뉴스, 왜곡, 선동 등 복잡하고 다양한 면이 있는데 이런 면을 간과해 단순한 잘못으로 치부했다. 고차원 방정식을 1차 방정식으로 푼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의 사과에 꾸준히 반대 취지를 보였던 장제원 의원은 "사과인지 고집인지…"라며 "관심 끄기로 했다"고 말했다.

친이계의 좌장 격인 이재오 상임고문은 "사과문의 팩트가 틀렸다. 없는 죄를 이 전 대통령에게 뒤집어씌웠다"며 "(사과로) 중도층을 끌어안겠다는데 오히려 고정 지지층만 분열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실컷 두들겨 맞고, 맞은 놈이 팬 놈에게 사과를 한다"며 "참 어이없는 상황이 연출되는 세모정국이다. 25년 정치를 했지만, 이런 배알도 없는 야당은 처음본다"고 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