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 베이조스 전처의 '통큰' 기부..이번엔 4.5조원7월에도 1.8조원 써..올해 6조원 훌쩍 넘어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의 전처인 매켄지 스콧(사진)이 또다시 거액 기부를 밝혀 화제다.

15일(현지시간) CNN 비즈니스 등의 보도에 따르면 스콧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고통받는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384개 단체에 42억달러(약 4조5천864억원)를 기부한다고 발표했다.

스콧은 코로나19 이후 억만장자들의 재산은 큰 폭으로 증가했지만 빈민층과 유색인종, 여성의 삶은 더욱 어려워졌다면서 이들에 대한 효과적인 지원을 위해 자문단과 함께 384개 단체를 선정했다고 말했다.

특히 배고픔과 인종차별 등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을 도와주는 단체 지원에 신경을 썼다고 덧붙였다.

앞서 스콧은 지난 7월에도 성평등과 공중보건, 환경보호 등을 위해 활동하는 116개 단체에 17억달러를 기부했다.

이에 따라 올해 기부액은 현재 환율 기준으로 6조원을 훌쩍 넘어섰다.

스콧은 지난해 베이조스와 이혼하면서 이혼합의금으로 베이조스 보유 아마존 주식의 4분의 1을 받아 단번에 세계적인 부호가 됐다. 스콧이 당시 받은 아마존 주식은 전체 지분의 4%이며 당시 기준으로 350억달러어치에 달했다.

포브스에 따르면 그녀의 현 재산은 아마존의 주가 상승에 힘입어 이번에 내놓은 기부금을 제외하고도 560억달러에 달하며 세계 부자 순위는 20위이다.

스콧은 지난해 워런 버핏과 빌·멜린다 게이츠 부부가 2010년 설립한 자선단체인 '기빙 플레지'(Giving Pledge)에 기부를 약속했으며 지난 7월에는 정책연구소(IPS)로부터 '기부의 모범'으로 꼽히기도 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