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무주군, 대형 성탄트리 점등행사-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마음 달래는 위안제 기대

무주군 대형 성탄트리가 지난 14일 불을 밝혔다. 무주군에 따르면 군청 분수대에 높이 9m(둘레 24m)의 대형트리를 설치했으며 광장 주변에는 소나무 은하수 조명과 소형트리를 설치해 운치를 더했다.

황인홍 군수는 “코로나19로 인해 예년처럼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순 없었지만 대형트리의 환하고 아름다운 불빛이 주는 감동만은 어느 해보다도 컸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모두의 소망을 담은 불빛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마음, 어려워진 경제로 힘든 마음, 추워지는 날씨로 꽁꽁 언 마음들을 따뜻하게 위로하고 말끔하게 녹여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날 트리 점등식(주관 무주군 기독교연합회, 무주군청 선교회)에는 무주군 황인홍 군수와 무주군의회 박찬주 의장, 무주군기독교연합회 홍철원 회장(장안교회 목사)을 비롯한 회원 등 30여 명이 참석해 성탄축하 메시지를 나누며 대형트리 점등을 기념했다.

무주군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기념식 집결 인원을 최소한으로 제한하고 발열 체크와 마스크 착용, 손 소독, 거리두기 등 방역에 철저를 기했다.

무주군 성탄트리는 지난 ‘99년부터 설치되기 시작해 해마다 같은 자리에서 무주군민과 관광객들에게 훈훈함을 전하고 있으며 14일 점등된 트리는 내년 2월 14일까지 63일 간 무주군 전역을 밝힐 예정이다.

주민들은 “올해는 어디 여행도 못가고 불안하게 보내고 있는데 트리라도 켜지니 기분 전환이 되는 것 같다”라며 “트리를 보며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잡히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게 해달라고 빌었다”라고 입을 모았다.

백종기 기자  baekjk0@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