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신축년 새해 첫날 해맞이 행사 없다...강릉시 드론 이용해 관광객 통제전체 해변 봉쇄 초강수..새해 첫날 1천400여 명 전 공무원 투입

 

@자료사진

신축년 새해 첫날에는 전국적으로 해맞이 행사가 취소될 전망이다. 

29일 강원 강릉시는 연말연시 해맞이 관광객들에 의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이 우려되자 전체 해변을 봉쇄하기로 했다.

강릉시는 일출 명소를 찾는 관광객이 증가하자 최근 경포, 정동진 등 주요 8개 해변에 출입 통제선과 현수막을 설치했다. 또 경포와 정동진해변 출입구에 통제 요원을 배치했다.

그러나 지난 성탄절 연휴 출입 통제선을 무시하고 넘나드는 관광객이 급증하자 옥계면∼주문진읍 45㎞ 구간으로 출입 통제선을 확대했다.

시는 통제선을 넘어가 기념사진을 찍는 등 무분별한 관광객을 통제하기 위한 안내 요원도 기존의 40여 명에서 65명으로 확대했다.

아울러 사각지대를 통해 해변에 들어가는 얌체 행락객에 대해서는 드론을 투입해 퇴거 명령을 내리기로 했다.

특히 오는 31일부터 새해 1일까지는 1천400여 명의 전 공무원을 해변과 주차장 출입구에 투입해 해맞이 관광객을 전면 통제할 방침이다.

강릉시는 "연말연시를 맞아 해변 출입 통제범위를 전체 해변으로 확대해 감염병 예방 수위를 한층 더 높이겠다"고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