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정읍시, 대설주의보 발효! 제설작업 ‘총력전’

정읍시에 대설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30일 새벽에 내린 폭설로 인한 주민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정읍시가 대대적인 제설작업에 나섰다.

신속하고 체계적인 제설작업으로 눈으로 인한 주민통행 불편을 해소하고 각종 안전사고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겠다는 의지다.

시청 전 직원은 밤새 내린 눈과 기온 급강하로 결빙된 도로의 사고위험을 사전예방해 시민의 안전을 지키고자 서둘러 제설작업에 나섰다.

이번 제설작업은 각 실과소별 담당구역을 설정하고 주민들의 통행이 많은 이면도로와 보도의 취약구간을 중점적으로 진행했다.

또, 주민들의 능동적인 제설작업을 위해 지역 내 설치된 제설함 곳곳마다 염화칼슘과 모래주머니를 비치하는 작업도 펼쳤다.

시는 이날 새벽 4시부터 제설 차량 12대를 동원해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염화칼슘을 살포하는 등 도로면 결빙 예방에 힘을 쏟았다.

또한, 급경사 도로인 말고개 도로 열선 설치와 초동 제설작업에 효과적인 자동 염수 살포 장치 운영으로 주민 불편을 신속히 해소했다.

특히, 말고개 열선 도로는 열을 가해 영상 온도를 유지하게 함으로써 자동으로 제설하게 하는 시스템으로 출근길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시 관계자는 “직원들의 신속하고 즉각적인 조치로 출근길 사고 예방과 주민 불편 해소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앞으로도 유비무환의 정신으로 겨울철 눈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겨울철 도로 설해 대책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24시간‘제설 대책 종합 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또, 주민들을 대상으로 ‘내 집 내 점포 앞 눈 치우기’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는 등 겨울철 재난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