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부엉샘의 생태이야기-20-099> 콩은 어떻게 메주로 새로 태어나는가서유구의 정조지(鼎俎志) '미료지류' 번역 출판 예정

정조지(鼎俎志) '미료지류' 촬영을 위해 두번째 남원 산동나들이 다녀왔어요.

 

햇살 바람에 잘 익은 콩이

새로운 삶으로 태어나는 시간입니다.

 

물과 불은 콩의 죽음을 새로운 삶으로 바꾸지요.

 

잘 삶아진 메주콩은 이제 삶의 형태를 바꿔야 합니다.

 

조선시대는 이렇게 둥글게 메주를 빚었다고 하네요.

직선보다 부드러운 곡선,

풍만하고 아름답네요.

 

메주가 누룩을 만나 새 삶을 시작합니다.

곰팡이가 피운 누룩꽃!

 

메주콩을 살린 누룩도 둥급니다.

목숨은 어쩌면 둥금에서 시작되는 것은 아닐까요?

 

누룩꽃 핀 메주가 햇살을 들이고 있습니다.

 

그녀가 만들 여러가지 장들이

궁금하네요.

 

햇살과 바람과 공기와 곰팡이,

그녀의 따신 손길과 발자국 소리를 들으며 메주는 이제

새 생명을 얻게 되겠지요?

 

잘 익어가는 메주가 꽃처럼

아름답습니다.

 

콩의 아름다운 여정,

이제 시작입니다.

 

🦉 조선 선비 서유구의 임원경제지는 우리 전통문화와 생활지식을 16개 분야로 집대성한 백과사전입니다.

그 중 음식조리법 기록인 정조지(鼎俎志)를 번역하여 서유구 선비가 남긴 조리법을 복원하고 책으로 출판한답니다. 6번째 '미료지류', 양념과 장에 관한 부분을 산동에 귀촌한 발효장인 고광자샘이 복원하는데 유진샘과 인연으로

책 출판에 사진. 플레이팅. 스토리 등을 저와 수달샘이 1년간 사이사이 다니면서 도와주기로 했습니다.

돈보다는 보람이 더 많은

작업이 될것 같아요.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