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신축년 새해 장수군서 소 세마리 한꺼번에 출산"2021년 좋은 일만 찾아 올 거라는 길조"

최근 한우 산지 송아지 값이 급등한 가운데 장수군 계남면 김명식 농가에서 한우 세마리가 태어나 화제가 되고 있다.

1일 김명식씨 축사에서는 오전에 숫송아지가 태어난 후 30분 간격으로 암소 2마리 더 태어났다. 한우사육 50년 경력의 김명식농가는 오랜시간 동안 한우를 키워 왔지만 이런 일은 처음 있는 일이였고, 2021년 좋은 일만 찾아 올 거라는 길조라며 반겼다.

이 소식을 듣고 무진장축협 송제근 조합장 외 임직원은 현장을 찾아 송아지 상태를 확인하고, 2021년 신축년(소의해)에 이런 일이 생겨 너무나 기쁘다고 축하했다.

무진장축협 송제근 조합장은 "소의해(신축년)에 우리지역 모든 축산농가가 기쁜 일만 가득하길 기원한다"면서, 김명식 농가에 한우사료 100포를 지원하였다.

백종기 기자  baekjk0@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