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올겨울 최대 한파 시작... 6일 서울 아침 영하 12도 '전국이 꽁꽁'

올겨울 최대 한파가 시작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6일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까지 떨어졌다.

이날 중부지방과 경북 내륙·전북 동부에 한파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경기 동부·강원 영서·충북 북부·경북 북부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5도 이하로 떨어진 곳이 많았다. 그 밖의 대부분 지역도 영하 10도 이하로 내려갔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 12도, 파주 영하 18.2도, 철원 영하 19.2도, 대관령 영하 20.4도, 청주 영하 10.4도, 천안 영하 14도, 대전 영하 10.6도, 안동 영하 12.4도, 거창 영하 13.3도 등이다.

서울에는 이날 오후 6시께 눈이 내리기 시작해 다음 날 0시 내외까지 이어지겠다. 이후 눈 구름대가 내려가면서 남부지방에 눈이 올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진 상황에서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눈이 내리는 때가 퇴근 시간대와 겹치면서 빙판길이 생기고 차량 지체가 매우 심할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음날인 7일에는 더욱 강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아침 최저기온이 2∼4도 더 떨어지고 낮 최고기온도 5∼10도 더 내려가 수도권과 강원 영서의 낮 기온이 영하 10도 이하, 충청·전라·경북권은 영하 5도 이하의 분포를 보이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선별진료소 등 야외업무 종사자와 노약자 등은 한랭질환과 면역력 저하를 겪지 않도록 건강관리에 각별히 신경을 쓰고, 수도관 동파·비닐하우스와 양식장 냉해 등 시설물과 농작물 피해도 우려되니 철저히 대비해달라"고 강조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