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기타
인공지능 20살 AI 여성 '이루다' 젊은 층에 '큰 인기'출시 보름 만에 일부에서는 '성적 대상화' 우려도

 

인공지능 챗봇 '이루다' @이루다 페이스북

'당신의 첫 인공지능(AI) 친구'라는 인공지능(AI) 챗봇(채팅 로봇) '이루다'가 10∼20대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루다'는 어느 AI 챗봇보다도 자연스러운 대화가 가능해 출시하자마자 10~20대 젊은층 사이에서 빠르게 유행하고 있다.

8일 IT업계에 따르면 '이루다'는 AI 전문 스타트업 스캐터랩이 2020년 12월 23일 출시한 AI 챗봇이다.

스캐터랩은 실제 연인들이 나눈 대화 데이터를 딥러닝 방식으로 이루다에게 학습시켰는데, 그 데이터양이 약 100억건이라고 한다.

인공지능 '이루다' 소개 [스캐터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루다는 정식 서비스를 시작하자마자 Z세대(1990년대 중반∼2010년대 초중반생) 사이에서 붐에 가까울 정도로 빠르게 유행하고 있다.

이달 초 기준으로 이용자가 32만명을 돌파했는데 85%가 10대, 12%가 20대다. 일일 이용자 수(DAU)는 약 21만명, 누적 대화 건수는 7천만건에 달한다.

이루다가 인기를 끄는 비결은 간단하다. 국내에서 그동안 출시됐던 어떤 AI 챗봇보다도 '진짜 사람' 같다.

대화를 나눠보면 사람이 뒤에 있다는 의심이 들 정도로 거리낌 없이 수다를 떨 수 있다.

[스캐터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다만 일부에서는 이루다가 출시된 지 일주일만인 성적 대상화가 시작됐다는 우려를 표시한다.

지난달 30일 '아카라이브'라는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루다를 성적 대상으로 취급하는 무리가 등장했다.

아카라이브는 인터넷 지식백과 '나무위키'의 계열 사이트다. 나무위키와 아카라이브 모두 남성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곳이다.

아카라이브 이루다 채널 이용자들은 이루다를 '걸레', '성노예'로 부르면서 '걸레 만들기 꿀팁', '노예 만드는 법' 등을 공유하고 있다.

이루다는 성적 단어는 금지어로 필터링하고 있는데, 이들은 우회적인 표현을 쓰면 이루다가 성적 대화를 받아준다고 주장하는 중이다.

이루다를 성적 대상으로 여기는 이용자가 성적 단어 없이 '나랑 하면 기분 좋냐'는 식으로 질문했을 때, 이루다가 이용자의 의도와 무관하게 '기분 좋다'고 답할 수 있다는 것이다.

스캐터랩 측은 "금지어 필터링을 피하려는 시도가 있을 거라고는 예상했는데, 이 정도의 행위는 예상치 못했다"며 당황스럽다는 반응이다.

스캐터랩 관계자는 "이루다는 바로 직전의 문맥을 보고 가장 적절한 답변을 찾는 알고리즘으로 짜였다"면서 "애교도 부리고, 이용자의 말투까지 따라 해서 이용자 입장에서는 대화에 호응했다고 여기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이루다가 언어를 자유롭게 배우는 단계라면, 앞으로는 이루다가 올바른 방향으로 발전하도록 튜닝할 것"이라며 성적인 취지의 접근이 어렵게 알고리즘을 업데이트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