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강원도
편지와 함께 3억원 수표 한 장… '얼굴없는 천사' 춘천시에 통큰 기부
자선 냄비. (자료 사진)

익명의 독지가가 이웃돕기 성금으로 3억원을 기부해 화제다.

8일 강원 춘천시에 따르면 지난 5일 90세가 넘어 보이는 한 어르신이 시청 복지정책과를 찾았다.

이 어르신은 “기부자를 대신 해서 왔습니다”라며 봉투 하나를 내밀었고, 봉투를 연 직원은 깜짝 놀랐다.

봉투 안에 3억원이 찍힌 수표 한 장이 들어 있었기 때문이다.

직원이 봉투를 건넨 어르신에게 기부자의 이름을 물었지만 돌아오는 답변은 “익명으로 해달라”였다.

어르신 역시 이름, 나이, 연락처를 남기지 않았다.

수표와 함께 담겨 있는 손편지에는 “코로나19 등으로 막막한 현실에 놓인 이웃을 돕고 싶다”는 메시지가 적혀 있었다.

이어 “특히 어린 자녀를 거느리고 있거나 병든 노부모를 모시고 식구들을 먹여 살려야 하는 부녀자 가장”이라며 수혜 대상을 적었고, “꼭 도움이 필요한 100개 가정을 엄선해 1월부터 3월까지 매달 1백만원씩 지급했으면 좋겠다”며 지급 방식도 꼼꼼하게 챙겼다.

마지막으로 문장은 “기부자는 익명으로 처리하여 주십시오”라는 당부였다.

춘천시는 독지가가 전한 기부금을 강원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지정 후원으로 입금했다.

추후 기부금 사용 내역은 춘천시정소식지인 ‘봄내’, 춘천시 공식 SNS 등을 통해 알릴 예정이다.

한현주 춘천시 복지국장은 “거액의 기부자가 누구인지 전혀 모르지만, 수혜자를 춘천에 사는 시민으로 한정한 것으로 봐서 지역사회 인사나 연고가 있는 분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정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