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광주시 동구청 치매방지 배회감지기 보급 '호응'

광주 동구청이 관내 치매어르신의 실종 방지를 위해 '스마트 배회감지기'를 보급해 호응을 얻고 있다.

8일 광주 동구청에 따르면 최근 ㈜브레인포커스 후원으로 스마트 배회감지기 15개를 보급했다.

이 배회감지기는 GPS를 통한 위치추적으로 치매어르신이 길을 잃고 배회할 때 배회감지기와 연결된 보호자의 핸드폰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대상자의 위치를 파악, 실종을 예방할 수 있는 기기이다.

간편한 손목시계형으로 제작돼 치매대상자가 쉽게 풀 수 없도록 풀림방지 장치가 돼 있는 것이 특징이다. 대상자의 실시간 위치, 안심존 진입·이탈 확인, 대상자 SOS 확인 등 보호자 핸드폰에서 치매환자의 상황을 확인할 수 있어 가족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실제 최근에 길을 잃은 한 치매어르신이 배부 받은 배회감지기를 통해 보호자 핸드폰으로 대상자의 위치가 제공돼 안전하게 가족 품으로 돌아온 사례도 있었다.


이외에도 동구청에서는 배회인식표 발급, 광주동부경찰서와 협약을 통한 사전 지문등록 등 치매어르신의 실종예방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자세한 문의는 동구치매안심센터로 하면 된다.

임택 동구청장은 "매년 치매어르신들 실종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배회감지기 보급으로 치매환자와 가족들 걱정을 조금이라도 덜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치매환자는 물론 모든 주민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