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과학
세계최대 가전박람회 CES2021 온라인으로 11일 개막LGD, 휘어지고 소리나는 '벤더블 OLED' 전시…일상에 적용된 투명 OLED 기술도
LG디스플레이 '휘어지고 소리 나는 올레드' CES서 공개@LGD

LG디스플레이[034220]가 11일 개막한 국제가전제품박람회(CES 2021)에서 자사 전시장을 공개하며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기술력을 선보였다.

LG디스플레이는 이날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 마련된 CES 2021 전시장을 언론에 공개했다.

올해 '디스플레이, 이제 세상을 당신 앞에'(Display, now the real world comes to you)라는 테마로 CES 2021에 참가한 LG디스플레이는 홈시어터 존과 게임 존 등 코로나19 이후 다양한 비대면 환경에 적용되는 디스플레이 기술들을 전시했다.

'홈시어터 존'에는 압도적인 크기와 화질을 자랑하는 88인치 8K CSO(Cinematic Sound OLED) 제품이 전시됐다. 스피커 없이 올레드 패널 자체가 진동해 화면이 직접 소리를 내는 이 제품은 집 안에서도 영화관 같은 시청환경을 제공한다.

'게임 존'에서는 스스로 소리를 내고 휘어지는 48인치 벤더블(Bendable) OLED TV가 전시됐고, 지하철 객실 유리창이나 일식당 테이블, 스마트 베드 등에 투명 OLED 기술이 적용된 사례도 선보였다.

아울러 고효율 유기물 재료를 적용하고 발광 레이어를 추가해 발광 효율을 기존 대비 약 20% 향상한 77인치 차세대 OLED TV 패널도 공개했다. 이 패널은 올해 출시되는 최상위급 모델에 우선 적용하고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는 이날 언론사를 초청해 OLED TV와 미니 LED TV를 여러 환경에서 비교 테스트를 진행하며 OLED 패널의 강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어두운 숲속에 희미한 횃불 빛이 나오는 영화 장면을 재생하고 OLED TV가 3천300만개(8K 기준) 픽셀을 개별로 조절하는 '픽셀 디밍'(Pixel Dimming) 방식으로 명암비를 우수하게 표현하지만, 백라이트를 구역별로 제어하는 '로컬 디밍'(Local Dimming) 방식의 미니 LED TV는 주변으로 빛이 번지거나 완전한 검정을 표현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두 TV를 초고속 카메라로 촬영하고 OLED TV에서는 미니 LED TV와 달리 느린 화면으로 볼 때 화면에 깜빡임이 생기는 플리커 현상(flicker)이 없다는 점, 인체에 유해한 블루라이트가 적어 눈 건강에도 더 우수하다는 점 등을 강조했다.

윤수영 LG디스플레이 최고기술책임자(CTO) 전무는 "흔히 '미니 LED'라고 부르지만, 미니 LED가 새로운 기술이라고 보진 않는다"며 "결국 LCD TV에서 백라이트를 조금 개선한 기술이기 때문에 LCD의 한계를 그대로 가져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마이크로 LED는 OLED처럼 자발광 기술로, OLED와 동등한 화질을 구현할 수 있겠지만 가격대를 가져오긴 쉽지 않을 것"이라며 "현재 시장에서 높은 화질과 가격을 모두 충족할 수 있는 기술은 OLED가 유일하다"고 덧붙였다.

OLED의 '번인'(burn in·화면 잔상) 우려에 대해서는 "잔상 문제가 심각했다면 사업을 시작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프리미엄 시장에서 OLED가 메인 기술로 자리 잡고 있고, 이는 OLED 잔상이 소비자들에게 이슈가 되지 않는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2013년 세계 최초로 OLED TV 패널 양산한 LG디스플레이는 기존 88·77·65·55·48인치 외에 올해부터 83인치, 42인치 OLED TV 패널을 신규 양산하고, 향후 20∼30인치대 중형 라인업을 대폭 확대해 게이밍·모빌리티·개인용 디스플레이 등 영역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2013년 첫해 출하량이 20만대에 불과했던 OLED TV 패널은 지난해 450만대를 기록했고, 올해는 700∼800만대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 오창호 부사장은 "OLED의 진화를 통해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과 시장지배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CES 2021 LG디스플레이 전시장은 회사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관람할 수 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