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과학
SKT 30% 싼 5G요금제 15일 출시.."자발적 요금경쟁 본격화"월 5만2천원에 200GB..기존상품 알뜰폰 도매대가도 인하

 

SK텔레콤이 기존보다 30% 저렴하게 만든 5G 온라인 요금제가 정부 신고 절차를 마쳐 정식으로 나온다. 이는 지난해 12월 요금인가제가 폐지되고 도입된 유보신고제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사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해 12월 29일 SK텔레콤이 신고한 LTE 및 5G 이용약관인 'LTE/5G 언택트 플랜 요금제'에 대해 법률 검토 및 전문가 의견 청취 등을 거쳐 수리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SK텔레콤이 신고한 '언택트 플랜' 요금제는 무약정 기반의 온라인 전용으로, 결합할인 등 기타 할인혜택은 포함되지 않는다.

5G 요금제는 월 3만8천원에 데이터 제공량 9GB(소진 시 1Mbps 속도 추가제공), 월 5만2천원에 200GB(소진 시 5Mbps 속도 추가제공), 월 6만2천원에 데이터 무제한이 골자다. 이는 기존 5G 요금제보다 약 30% 저렴한 수준이다.

LTE 요금제는 월 2만2천원에 1.8GB, 월 3만5천원에 5GB(소진 시 1Mbps 속도 추가제공), 월 4만8천원에 100GB(소진시 5Mbps 추가제공) 등 내용이다.

SK텔레콤은 기존 LTE 요금과 동일한 수준으로 대용량 5G 데이터 요금제 이용이 가능해졌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1인 가족 및 비대면 채널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사회적 트렌드에 맞춰 고객 선택권을 강화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요금제는 이달 15일 정식 출시될 예정으로, SK텔레콤 공식 온라인몰인 T다이렉트샵에서 가입할 수 있다.

신규(번호이동 포함)·기기변경 시 가입이 가능하며, 자급제 단말 및 유심 단독 개통에도 적용된다. 다만, 단순 요금변경 및 이통사향 단말 중고 기변은 가입할 수 없다.

SK텔레콤은 이번 요금제가 알뜰폰 시장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해소하기 위해 알뜰폰 사업자들이 시장에서 경쟁이 가능하도록 도매대가를 인하해 제공하기로 했다.

우선 기존에 알뜰폰 업체에 제공하던 5G 요금제 2종인 5GX 스탠다드(월 7만5천원, 데이터 200GB)와 슬림(월 5만5천원, 데이터 9GB)의 도매대가를 5만1천원에서 4만7천250원으로, 3만4천100원에서 3만3천원으로 각각 낮춘다.

도매대가율이 각각 68%에서 63%로, 62%에서 60%로 낮아진 것이다.

이에 따라 월 4만원대에 데이터 200GB를 제공하는 상품도 알뜰폰에서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에 내놓은 언택트 플랜 요금제의 도매 제공 여부 및 도매대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SK텔레콤은 5G 요금제의 중·소량 구간에 대해서도 조속한 시일 내 추가 신고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SK텔레콤이 새 요금제 이용 조건에 대해 정확히 알리고 가입 사이트에서 기존 요금과 비교할 수 있도록 하는 동시에 정확한 가격정보를 제공하는지 꾸준히 점검하기로 했다.

SKT 한명진 마케팅그룹장은 "유보신고제 시행에 따른 사업자의 자율성 확대로 업계의 자발적 요금경쟁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SK텔레콤은 앞으로도 고객 수요와 사회 트렌드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형태의 새로운 요금제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