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의눈] 김영춘과 박형준, 부산시장 보궐선거의 향배는?

 

 

지난해 21대 총선을 거치면서 우리 정치는 보수와 진보라는 양당 구조로 다시 회귀되었다. 국회 의석으로는 중간 지대가 거의 사라지면서 진보의 압도적 우세로 일단락되었지만 현실적으로는 진보와 보수의 힘겨루기가 여전히 팽팽하거나 아직은 보수가 다소 우위에 있다고 봐야 한다. 지난 70여 년간 집권하며 뿌리 내린 보수의 저력을 가볍게 볼 수 없는 것 같다.

이제 양대 세력은 진보의 동진과 보수의 북진으로 공방을 벌이고 있다. 유권자의 절반이 모여 있는 수도권은 어느 당도 안심할 수 없을 정도로 민심이 엄정하고 냉혹하다. 반면 영남 지역의 유권자는 자존심이 강하고 의리를 중시한다. 한 번 준 사랑을 쉽게 거둬 들이지 않는 보수색채가 짙은 곳이다. 

부산과 동부 경남 일대는 그 나마 진보진영의 교두보의 역할을 해 왔다. 지난 21대 총선에서 거셌던 진보의 바람에도 국민의 힘은 의석 수를 늘렸지만 그렇다고 결코 긴장을 늦출 수 없을 만큼 시민들의 정치 수준이 높은 편이다.

민주당의 핵심공약은 부울경 메가시티다. 여기에 가덕도 신공항이라는 날개를 달려고 한다. 국힘당은 정권심판론에 무게를 싣고 있다. 경제 실패와 방역 실패 등 현 정권의 '무능'을 물고 늘어지고 있다.

부산 유권자들은 일단 국힘당으로 기울고 있는 느낌이다. 현재로서는 전세가 뒤집힐 가능성이 크지 않은 것 같다. 지난 총선에서 보인 야당 우세의 분위기가 지속되고 있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아직 후보가 결정되지 않았지만 해수부장관 출신 김영춘과 이명박 대통령 비서실장 출신 박형준이 일단 여론조사상으론 여ㆍ야의 선두 차리를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선거는 인물론과는 좀 거리가 있다는 것이 지역의 여론이다.

코로나19로 서민들의 삶이 팍팍해졌다. 거기에 수도권 아파트의 가격 폭등이 피로도를 가중시켰다. 재난지원금 지급방식을 놓고 우왕좌왕하는 여권의 모습에 중도층이 하나 둘 떨어져 나가고 있다. 그나마 남아 있는 여당 지지층은 야당에 대한 반감이 높은 진보성향의 시민들이다.

보궐선거일까지는 두어 달의 시간이 남아 있다. 야당이 유리한 가운데 여당에게도 약간의 희망은 남아 있다. 만약 야당이 지금처럼 현 정권 공격 위주로 선거전략을 잡는다면 의외의 역풍이 불 가능성도 얼마든지 있다. 이전에 오거돈 시장이 무난히 선택을 받았다는 것은 현 야당에 대한 반감과 비판 심리가 한 때 강하게 작동했다는 의미다. 반면 지난 총선에서의 여당 참패는 현 정권에 대한 반감보다는 실망감의 표출이라 봐야 한다.

부산 사람들은 보수적이지만 성격이 급하고 다혈질적이다. 다정하고 적극적인 사람들이 인기가 있으며 화끈하고 과감한 정책을 선호한다. 그러나 언제든지 따끔하게 회초리를 들 정도로 불의를 못 참고 자존심도 강한 것이 부산 사람이다.

지금처럼 어정쩡하고 눈치보는 모습으로는 지역 유권자들의 표심을 잡기 어렵다. 여당은 양적 성장을 추구하는 개발공약이 쉽게 먹혀들지 않는 점을 눈여겨 봐야 한다. 

생로병사의 원리로부터 자유로운 사람은 아무도 없다. 누구나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가지고 있다. 특히 현실이 고달픈 사람들일 수록 안정에 대한 희구심리가 강해질 수 밖에 없다. 정치 이념과 노선보다는 삶에 대한 걱정이 커지고 있다.

여당 후보라면 친서민적 행보를 강화해 볼 필요가 있다. 집권 여당 후보의 프리미엄을 과감히 던질 때 오히려 가능성이 커질 수 있다. 정치공학적 분석에 선거전략에 그냥 시간의 변수는 무의미할 수도 있다. 진보는 감동과 바람으로 돈과 조직에 맞서야 한다.

아직 선거결과를 예단할 필요는 없다. 출마해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은 결과를 떠나 감동으로 남을 것이다. 그러나 유권자에게 신뢰를 구걸해서는 안된다. 먼저 믿음을 줄 수 있는 사람이 지지를 받을 것 같다.

백태윤 선임기자  pacific1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