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중국 작년 주요국중 유일 (+)성장 2.3%..코로나 딛고 'V자' 회복

중국 경제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플러스 성장을 달성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2020년 국내총생산(GDP)이 전년에 비해 2.3% 증가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이는 2%를 웃도는 경제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라는 시장 예측과 부합한다.

로이터 통신과 블룸버그 통신은 각각 중국의 2020년 경제성장률을 2.1%로 전망한 바 있다.

지난해 4분기의 전년 동기 대비 경제성장률은 6.5%로 로이터 통신이 집계한 전망치 6.1%를 웃돌았다.

중국은 2019년 경제성장률이 6.1%로 29년만에 최저를 기록한데 이어 코로나19의 타격으로 성장률이 4%포인트가량 더 내려갔다.

문화대혁명이 끝난 1976년 마이너스를 기록한 이후 44년만에 최저치다.

중국은 지난해 초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시작한 후 막대한 경제적 피해를 입었다.

하지만 초강력 방역 조치로 신속하게 코로나19 확산세를 꺾은 덕분에 다른 나라들보다 먼저 경제를 정상화할 수 있었다.

중국은 국내 수요 강세와 경기 부양책에 힘입어 경제 회복을 가속화하고 있다. 또한 다른 나라의 많은 공장이 코로나19 확산으로 멈춘 사이 중국은 의료용품을 포함한 각종 제품의 수출을 늘리고 있다.

중국은 세계 경제 대국 가운데 유일하게 플러스 경제 성장을 이룬 나라가 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코로나19 이후 경제 회복에 성공한 반면 미국 경제는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어 세계 1∼2위 경제 대국인 미국과 중국 간의 GDP 격차는 빠르게 좁혀지고 있다.

중국의 경기 회복 속도는 지난해 2분기 이후 갈수록 빨라졌다.

분기 경제성장률(전년 동기 대비)은 지난해 1분기에 통계 집계 이후 사상 최악인 -6.8%까지 떨어졌었다. 그러다 2분기와 3분기 각각 3.2%, 4.9%를 기록한데 이어 4분기에는 6.5%로 브이(V)자 곡선을 확실하게 그렸다.

올해 중국의 경제 전망도 밝다. 기저효과까지 겹쳐 8% 넘는 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해 10월 국제통화기금(IMF)은 2021년 중국의 경제성장률을 8.2%로 예상한 바 있다.

다만 춘제(春節·중국의 설)를 앞두고 베이징 인근 허베이(河北)성과 동북부 지역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해 일일 확진자 수가 10개월만에 최고로 높아진 것이 소비와 생산에 부정적 영향을 줄 가능성도 있다.

로이터통신이 집계한 전문가들은 중국 경제가 내년 8.4% 성장했다가 2022년에는 성장률이 5.5%로 둔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