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무주 초리마을, 제1회 전라북도 삼락농정대상 수상- 전북도, “보람찾는 농민, 제값받는 농업, 사람찾는 농촌” 3개 분야 시상

무주군 적상면 초리마을(이장 이경환)이 지난 18일 전북도청에서 진행된 제1회 전라북도 삼락농정대상 시상식에서 “사람찾는 농촌” 부문상을 수상했다.

전라북도 삼락농정대상은 전라북도가 삼락농정을 기반으로 농생명산업의 선도와 농업공익가치 제고에 기여한 농업인과 마을 등 유공자의 긍지와 자부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지난 8월 전라북도 삼락농정대상 조례를 제정하고 “보람찾는 농민, 제값받는 농업, 사람찾는 농촌” 3개 분야의 첫 수상자를 선정해 이날 시상했다.

“사람찾는 농촌”부문의 상을 수상한 초리마을은 2014년 무주군 농촌체험휴양마을로 지정된 곳으로,

2017년부터 마을 자연환경을 이용한 ‘초리 꽁꽁 놀이축제’를 추진하며 농한기인 겨울철을 이용해 외부 관광객을 유치하고 마을 수익을 창출하는 등의 공적을 쌓아 호평을 얻었다.

‘초리 꽁꽁 놀이축제’는 얼음썰매 타기와 전통놀이 체험하기, 맨손 송어잡기, 밤 구워먹기 등의 다양한 체험거리를 마련해 남녀노소 모두에게 호응을 얻고 있으며

2017년부터 올 2월까지 총 3만 8천여 명의 방문객을 유치해 지역경제(마을 내 매출 2억 5천여만 원) 및 관광 활성화를 도모하는 등 무주군 대표 겨울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무주군 적상면 초리마을 주민들은 “주민들이 함께 고민하며 고생해 직접 만든 마을축제가 지역 명물로 거듭났다는데 큰 보람을 느낀다”라며 “사람찾는 농촌이라는 영예에 어울리는 마을이 될 수 있도록 주민끼리 더욱 합심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백종기 기자  baekjk0@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