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LG화학 연 매출 첫 30조원 돌파..영업이익도 두 배 늘어 2조원대올해 매출 37조3천억원 전망..전지·이모빌리티 소재 도약 기대

 

LG화학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뚫고 지난해 매출이 30조원을 넘어서면서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도 전년의 2배 가까운 2조원대를 기록했다.

LG화학은 연결 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이 총 2조3천532억원으로 전년보다 185.1%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매출은 30조575억원으로 전년 대비 9.9% 증가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LG화학의 매출이 30조원을 넘어선 것은 창사 이래 처음이다. 순이익도 1조864억원으로 전년보다 188.9% 늘었다.

LG화학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하반기 들어 화학부문의 가전·자동차 내장재로 쓰이는 고부가합성수지(ABS)와 폴리염화비닐(PVC) NB라텍스 등의 수요가 급증하면서 수익이 개선됐다.

특히 전지 부문은 자동차 배터리가 지난해 2분기부터 처음 흑자 전환한 데 이어 소형 전지 공급도 증가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 개선에 기여했다.

4분기 영업이익은 6천736억원으로 전년동기(영업손실 334억원) 대비 흑자전환했으나 작년 3분기에 비해서는 25.3% 감소했다.

작년 4분기 영업이익은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6천940억원보다도 2.9% 밑도는 것이다.

증권가는 지난해 11월 여수 NCC 화재로 인한 기회비용과 환율 하락 등이 반영되며 석유화학 부문의 수익이 3분기보다 줄었고, 자동차 전지 부문도 코나 등 리콜 충당금 비용이 반영돼 3분기보다는 감소한 것으로 보고 있다.

4분기 매출은 8조8천858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9.9% 증가했다.

LG화학 CFO 차동석 부사장은 "코로나19의 위기상황 속에서도 매출과 수익이 증가하는 의미있는 한 해였다"며 "특히 4분기에는 전지사업의 성공적인 분사 및 지속적인 흑자기조 유지 등 성장을 위한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는 성과도 있었다"고 말했다.

LG화학은 올해 매출 목표를 작년보다 24.1% 증가한 37조3천억원으로 정했다.

차 부사장은 "올해 ▲ 전지재료 ▲ 지속가능 솔루션 ▲이모빌리티(e-Mobility) 소재 ▲ 글로벌 신약 개발 등 4대 중점 사업 영역과 신성장 동력에 회사가 가진 역량과 자원을 집중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회사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부문별로는 석유화학부문은 글로벌 경기 회복과 주요 산업의 점진적인 수요 개선이 기대되는 만큼 생분해성 소재와 리사이클(Recycle) 제품 등 친환경 솔루션 분야를 선도해 나갈 방침이다.

또 첨단소재부문은 전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IT 등 전방시장 수요 증대가 기대되는 만큼 하이니켈 전지소재 집중 육성을 위한 생산능력 확보와 함께 음극바인더, 방열접착제 등 추가적인 전지소재 육성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자동차 경량화와 전동화 트렌드에 발맞춰 엔지니어링 소재와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소재 등 이모빌리티(e-Mobility) 소재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간다.

생명과학부문은 신제품 유폴리오(소아마비 백신) 등 유니세프 공급과 이브아르(필러) 등 기존 사업 확대로 올해 매출이 작년보다 1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말 분사한 에너지솔루션은 신규 전기차 모델 출시와 에너지저장장치(ESS) 해외 수주 증가 등으로 올해 50% 이상 매출 증대를 기대했다.

회사는 앞으로 이플랫폼(e-Platform) 사업과 차세대 전지 개발 및 협력 관계 구축 등을 통해 미래 준비도 강화할 계획이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