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사양산업의 설움...현대제철 작년 영업익 78% 급감 "구조조정 불가피"

 

현대제철이 지난해 코로나19에 따른 수요 위축으로 영업이익이 78% 급감하며 사양산업의 설움을 드러냈다.

회사 측은 올해도 불가피하게 저수익 사업에 대한 추가 구조조정을 검토하기로 했다.

28일 현대제철은 연결 기준 작년 한 해 영업이익이 730억원으로 전년보다 78.0%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18조234억원으로 전년 대비 12.1% 감소했다. 순손실은 4천401억원으로 적자로 돌아섰다.

영업이익률은 전년보다 1.2%포인트(p) 낮아진 0.4%를 기록했다.

작년 4분기 영업이익은 554억원으로 전년 동기(영업손실 1천479억원)와 비교해 흑자 전환했다. 이 분기 매출과 순손실은 각각 4조7천806억원과 2천670억원이었다.

현대제철은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세계 경기는 물론 국내 수요산업이 전반적으로 위축된데다, 사업구조 효율화를 진행하면서 전체 생산량이 줄어 매출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주요 해외법인이 상반기에 셧다운(가동 중단)된 상황도 수익성이 악화한 요인으로 꼽았다.

다만 최근 세계 경제 회복에 맞춰 생산·판매 활동이 재개되며 매출과 수익성이 개선되는 추세라고 덧붙였다.

현대제철은 올해 사업구조 효율화와 고부가 제품 개발 및 시장 공략에 역량을 집중해 '수익성 중심의 철강사'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현대제철은 이날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올해도 판재료나 봉형강 등 핵심사업 외에 저수익 사업에 대한 추가 구조조정을 계속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현대제철은 사업구조 효율화를 목표로 박판열연설비, 컬러강판설비 등 경쟁력이 떨어지는 부문의 사업 철수를 단행하고 단조사업 부문을 분리해 전문 자회사 현대IFC를 출범한 바 있다.

현대제철은 이번 공장 신예화로 생산능력이 약 14만t 늘었으며, 극후·고강도 H형강 등 고부가 신제품 생산이 가능해져 수주 경쟁력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이밖에 탄소배출 감축을 위해 코크스건식소화설비(CDQ)에 대한 투자를 지속하고 그린본드 발행을 통해 마련한 재원으로 환경 분야 투자를 확대하는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도 강화한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