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축제맛집
고창 복분자주 ‘복분자음’ 미국 수출길 올라

고창군 소재 복분자주 생산업체인 ‘배상면주가고창LB(대표 안재식)’의 대표상품 ‘복분자음’이 지난 28일 미국 수출길에 올랐다.

이번 수출을 통해 미국 시카고, 조지아, 일리노이즈에 ‘복분자음’을 비롯한 ‘느린마을소주21’ 등 고창에서 생산되는 주류 1억 원 상당이 유통될 전망이다. 

복분자음은 한번 마시면 ‘음~’이란 감탄사가 나온다는 데서 이름이 유래했다. 소주에 복분자를 넣어 담근 술과 달리 복분자 그 자체를 발효시켜 만들었다. 국내산 복분자만을 100% 사용해 단맛의 여운이 길게 남고 이취가 없는 게 장점이다.

2017년 대한민국 우리 술 품평회에서 과실주 부문 대상을 수상할 정도로 이미 애주가들 사이에선 맛과 향으로 정평이 나있다.

배상면주가고창LB 안재식 대표는 “최고품질의 복분자주 수출을 통해 고창 복분자주의 세계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고창 농특산품의 지속적인 수출지원을 통해 수출농가는 물론, 가공업체 소득향상이 이어질 수 있도록 행정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