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LG전자 작년 영업이익 3조2천억원 "사상 최대"매출은 63조2천억...생활가전 수요 급증, 모바일 적자 확대, 전장은 축소

 

LG전자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펜트업·집콕 수요를 등에 업고 사상 처음으로 3조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매출도 63조원을 넘어서며 영업이익·매출 모두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LG전자는 지난해 연결기준 경영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63조2천620억원, 영업이익 3조1천950억원으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창사 이래 최대를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1.5%, 31.1% 증가한 것으로 LG전자의 연간 영업이익이 3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매출액은 4년 연속 60조원을 상회했다.

지난해 4분기로도 매출 18조7천808억원, 영업이익 6천502억원을 기록해 역대 4분기 가운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이는 전년 동기(매출 16조612억원, 영업이익 1천18억원) 대비 각각 16.9%, 538.7% 증가한 것으로 매출은 전체 분기를 통틀어 가장 높은 수준이다.

LG전자가 지난해 최대 실적을 올린 것은 주력인 생활가전과 TV 부문 덕이다.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언택트)의 일상화로 펜트업(억눌린)·집콕 수요가 증가하면서 가전과 TV 판매가 급증한 것이다.

특히 의류관리기와 건조기, 식기세척기 등 프리미엄 신가전 판매가 호조를 보이면서 생활가전(H&A)에서만 지난해 매출 22조2천691억원, 영업이익 2조3천526억원이라는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다.

연간 영업이익률(10.6%)도 처음으로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2019년에 다소 부진했던 TV도 지난해 4분기 매출이 8분기 만에 4조원을 회복하는 등 올레드(OLED) 등 프리미엄 TV를 중심으로 판매량이 늘면서 실적 향상에 보탬이 됐다.

현재 매각을 포함한 다양한 구조조정 안이 검토되고 있는 스마트폰(MC) 부문은 4분기 들어서도 부진했다. 4분기 영업적자가 2천485억원으로 3분기보다 늘었다.

미래 사업으로 키우고 있는 전장사업(VS) 부문은 4분기 영업적자를 20억원로 줄이면서 올해 흑자 전환의 전망을 밝게 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