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SK, 22개 회사 신규편입..그린뉴딜 영향 대기업 계열사 증가공정위, 대규모기업집단 소속 회사 2천369개로 집계

SK가 22개 회사를 계열사로 신규 편입하는 등 대규모기업집단 소속회사가 3개월 사이 44개 늘었다. 그린뉴딜의 여파로 신재생 에너지 사업 진출이 활발해진 영향이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10월 말부터 올해 1월 말까지 대규모기업집단 소속 회사는 2천325개에서 2천369개로 44개 늘었다고 1일 밝혔다. 이 기간 소속 회사 변동이 있었던 대기업집단은 42개다.

새로 대기업집단 계열사로 편입된 회사는 97개다. 계열편입 사유는 회사설립(신규 39개, 분할 14개), 지분취득(15개), 기타(29개)였다.

대기업집단 계열사였다가 제외된 회사는 53개다. 흡수합병(21개), 지분매각(16개), 청산종결(11개), 기타(5개)가 제외 사유였다.

공정위는 "그린뉴딜 정책에 따라 대규모기업집단이 신재생에너지 관련 분야에서 사업을 확장했다"고 밝혔다.

OCI는 SGC에너지(구 삼광글라스)를 중심으로 군장에너지를 흡수합병하고 SGC솔루션을 분할 설립, 신재생에너지 기반 에너지기업인 SGC그룹을 출범했다.

SK는 환경 플랫폼업체인 환경시설관리 등 16개사와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하는 쏠리스의 지분을 취득하고 태양광발전 회사를 설립했다.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기존 회사를 분할해 사업구조를 개편한 사례도 있었다.

대림은 지주회사 DL을 중심으로 건설사업부는 DL이앤씨로, 석유화학사업부는 DL케미칼로 분할했다. CJ는 기존의 티빙 사업부문을 분할했고 네이버는 영어교육 모바일 앱 사업을 하는 회사와 스니커즈 거래 플랫폼 사업을 하는 법인을 만들었다.

대기업집단 간 지분거래로 인해 소속집단에서 빠진 사례가 있었다.

두산은 네오플럭스 등 3개사를 신한금융지주회사에 매각해 금융업종 회사를 보유하지 않게 됐다. 경영권 분쟁을 겪은 한국타이어는 에스아이카본의 지분 전부를 매각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