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코로나로 인력대이동...건설·자동차·조선 줄고 IT전기전자·이커머스는 급증CEO스코어 조사, 작년 500대 기업 순고용인원 6천명 감소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국내 500대 기업의 신규 취업자 수가 감소했으나 IT전기전자·이커머스 등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국내 500대 기업 중 국민연금 가입 여부를 알 수 있는 497개 사의 국민연금 가입자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이들 기업의 국민연금 신규 취득자는 26만4천901명, 국민연금 가입 자격 상실자는 27만803명으로 집계됐다.

국민연금 자격 취득은 취업, 상실은 퇴사를 의미하는 것으로 지난해 상실자수가 취득자수를 넘어서면서 순고용인원이 5천902명 감소한 것이다.

2019년에는 국민연금 상실자수(29만6천563명)보다 취득자수(31만3천768명)가 많아 순고용인원이 1만7천205명 증가했었다.

조사 대상 기업들의 국민연금 총 가입자수도 2019년 말 166만4천961명에서 지난해 말에는 165만2천91명으로 1만2천870명이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전체 22개 업종 중 절반이 넘는 12개 업종에서 1만9천889명의 가입자가 순감했다.

건설·건자재업종의 취업 인원이 가장 많이 줄었다.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건설 업종 국민연금 취득자수는 1만6천403명, 상실자수는 2만4천195명으로 순고용인원이 7천792명 줄었다.

또 생활용품(-3천516명), 자동차·부품(-1천771명), 조선·기계·설비(-1천551명), 운송(-1천96명), 통신(-1천63명) 등의 업종도 1천명 이상 감소했다.

그러나 10개 업종에선 1만3천987명 증가했다.

언택트(비대면) 수혜 업종인 IT·전기전자기업들의 국민연금 신규 취득자가 상실자보다 3천833명이 많았다.

또 유통(3천371명)과 공기업(3천218명)도 신규 취득자가 상실자보다 각각 3천명 이상 많았다.

개별 기업으로는 대표적인 이커머스 기업인 쿠팡의 순고용인원이 1년 새 가장 많은 1만872명이 순증했다. 코로나19로 택배 물량이 급증하면서 직원을 대거 채용한 것이다. 쿠팡의 자회사 쿠팡풀필먼트서비스 역시 1만828명이 늘었다.

지난해 호실적을 기록한 삼성전자는 3천552명 순증했고 한화솔루션(3천63명), 홈플러스(2천890명), 코웨이(1천610명), LG이노텍(1천608명), 롯데케미칼(1천127명) 등 7개 기업의 순고용인원도 1천명이 넘었다.

한화솔루션 인력 순증은 지난해 1월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를 합병한 영향이 컸다.

반면 코로나19에 직접적인 타격을 받은 기업들은 순고용인원도 크게 감소했다.

지난해 점포 수를 대폭 줄인 롯데쇼핑(-3천248명)과 일부 극장을 폐쇄하고 상영회차를 줄인 CJ CGV(-2천459명)가 대표적이다.

GS리테일(-1천479명), 두산중공업(-1천44명), 삼성디스플레이(-1천11명) 등도 1천명 이상 순고용인원이 줄었다.

월별 순고용인원은 지난해 12월(-1만3천175명)에 가장 많이 줄었고 코로나 팬데믹이 선언된 3월(-7천331명), 4월(-3천19명) 순으로 감소폭이 컸다.

CEO스코어 박주근 대표는 "올해도 코로나19 3차 유행이 계속되면서 1분기에 특히 고용시장 충격이 심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CEO스코어 제공]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