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JP모건 애널리스트들 "4월께 코로나 팬더믹 종료 전망" 주목
@AFP
국제금융그룹 JP모건은 현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도 및 백신 보급 상황을 봤을 때 코로나19 대유행이 수 개월 내 사실상 끝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미국 경제주간지 배런스(Barron's)에 따르면 JP모건이 다른 시장 참가자들과 경제전문가들에 비해 코로나19의 훨씬 이른 종식을 점치고 있다고 13일(현지시간) 전했다.

JP모건 애널리스트들은 기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보다 더 전염성이 강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B.1.1.7.)가 최근 미국 내 30개주 이상의 지역에서 발견됐지만 큰 우려를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변이 바이러스가 오는 3월까지 미국에서 지배적인 바이러스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JP모건 애널리스트들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고 있지만 전반적으로 코로나19 감염이 둔화하고 있으며 백신 보급과 자연면역, 계절성 등으로 2분기에 팬데믹이 끝날 것으로 점쳤다.

이들은 "아직 데이터가 적긴 하지만 현재 백신 접종 데이터는 오는 40~70일 내에 코로나19 감염이 강한 감소세를 보일 것이라는데 부합한다"고 말했다. 즉 오는 3월 말이나 4월 말께 코로나19 감염 상황이 진정될 수 있다는 의미라고 배런스는 설명했다.

JP모건 애널리스트들은 덴마크에서도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널리 퍼졌지만 코로나19 감염자가 더 빠른 속도로 감소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이들은 백신이 전세계적으로 보급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들은 평균적으로 백신 투여가 10% 증가할 때마다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100만명당 117명씩 감소한다고 분석했다.
 
JP모건은 이 두 가지 분석을 볼 때 현재의 백신 접종 속도가 유지되고 사회적 거리두기 및 예방 조치가 이어진다면 40~70일 후에 코로나19 대유행이 끝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다만 배런스는 JP모건의 추정이 백신 출시와 공급에 문제가 없다는 점을 가정한 것이며, 지역적·인구 통계적 차이와 백신의 고르지 않은 보급 등은 고려하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배런스는 여름 이전에 코로나19가 종식되리라는 전망은 월가의 일반적인 시각은 아니라고 전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