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여행업은 집합단절 업종" 여행업계 청와대 앞서 "생존권 보장하라" 요구

국내 여행업계 종사자들이 22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고통을 호소하며 정부에 생존권 보장 지원을 촉구했다. 

한국여행업협회와 서울관광협회 등으로 구성된 여행업생존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성명서 발표 및 기자회견을 열고 "여행사들이 생존의 풍전등화에 놓였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4차 재난지원금 및 손실보상법 제정 시 '집합금지' 업종에 준하는 지원 △관광진흥개발기금 무담보 신용대출 확대 및 대출조건 완화  △사업주 부담 직원 4대 보험금 감면(또는 유예) △자가격리 14일 기준 완화 및 과학적·합리적 기준 설정 △관광산업 재난업종 지정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정 등 5가지 요구사항 시행을 촉구했다.

오창희 공동비대위원장은 "(정부가) 국내 여행을 하지 말라고 한다. 해외 여행도 하지 말라고 한다"며 "그래놓고 재난지원금을 줄 때는 PC방, 헬스장은 300만원씩 주고 저희는 행정적으로 집합금지 조치 대상이 아니라, (여행을) 자제하라고 했다고 100만원만 준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는 1~3단계 기준이 있는데 자가격리 14일은 단 한 번도 기준이 뭔지 아무런 이야기가 없다"며 "세계보건기구(WHO)에서 14일 (격리를) 하라는 권고를 정부가 가장 보수적으로 잡아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비대위 소속인 정해진 한국관광협회중앙회 국외여행업위원장은 "여행업은 집한제한·집합금지 업종이 아닌 '집합단절' 업종"이라며 "어느 업계보다 집중적으로 피해를 입었다"고 호소했다. 

비대위는 오는 26일까지 매일 오전 10시부터 2시간가량 분수대 앞에서 1인 릴레이 피켓시위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서 지난해 9월14일~10월30일 실시한 전국 여행업체 실태 전수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8월 기준, 여행업 등록업체 1만7664개곳 가운데 4500여곳은 운영을 중단했다. 이 중 202곳은 폐업 완료, 3953곳은 사실상 폐업 상태다. 또 지난해 매출액은 2019년 대비 83.7% 감소한 2조580억원이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