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우루과이 다닐로 아스토리(Danilo Astori) 부통령이 지난 23일 상암동 DMC를 방문해, 최근 완공된 DMC상징조형물'밀레니엄 아이(Millennium eye)'시찰

서울시는 우루과이 몬테비데오의 하늘을 실시간으로 표출하기 위해 지난 6월, 서울시 관계자와 작가가 우루과이를 방문해 ‘서울시와 몬테비데오시 양 도시간 우호협력 증진 및 기술지원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을 완료했다.

우루과이 아스토리 부통령루이스 알마그로 외교부 장관,

에베르 다 로사 상원의원, 구스타보 베르니니 하원의원

 

밀레니엄 아이

금번에 방문한 우루과이 아스토리 부통령과 루이스 알마그로 외교부 장관, 에베르 다 로사 상원의원, 구스타보 베르니니 하원의원 등 총 12명의 방한단은 권영규 서울시 행정 1부시장과 함께 세계 최초로 계획된 미디어&엔터테인먼트 클러스트인 DMC를 둘러보며, 서울시와 우루과이간 상호 이해를 넓히고 서울시의 첨단산업육성시책을 경청하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이배경,유영호,나점수작가의 작품인'밀레니엄 아이'는 12개의 LED선이 가로 지르는 지름 30m 규모의 원반구조 조형물 '월드스퀘어'가운데 지름 3m의 우물형태 대형 LCD패널인 '글로벌 아이'가 있고, 그 위에 높이 23m의 미디어 조형물 '밀레니엄셀'이 세워져 하나의 조형물로 완성되었다. 특히 '글로벌아이'는 지구 반대편인 우루과이 수도 몬테비데오의 하늘과 풍경을 실시간을 보여줌으로써 DMC를 찾는 관람객들에게 지구촌의 동시간성·동시대성을 체험하게 한다. /서울시청 제공

관리자  kotrin@chookjnews.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