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익산시 ‘비움과 채움이 조화되는 도시’ 만든다- 도시이미지 개선 위한 첫 단계로 T/F 구성

익산시가 ‘비움과 채움이 조화되는 도시’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깨끗하고 머물고 싶은 지역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실시한다.

시는 이를 위해 정홍진 건설국장을 총괄단장으로 환경・공원・건설・교통 등 8개 부서가 함께 특별 T/F팀을 구성했으며 23일 정헌율 시장 주재로 사업계획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서 익산시 전역의 가로환경과 공공시설물 정비를 위한 16개 사업이 논의됐으며 시는 각 사업별 시급성과 효과성을 검토한 후 우선순위를 정해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특히 T/F팀 첫 번째 협업사업으로 차량 통행량과 유동 인구가 많은 원대사거리에서 북일초등학교 구간 650m를 시범 정비 구간으로 지정하고 약 3억원을 투입해 사업을 추진한다.

시범 정비 구간은 불필요한 시설물 철거, 오염・훼손된 시설물 정비, 불법 주・정차 단속 등이 실시될 예정이며 정비가 완료되면 시민들이 걷고 싶은 쾌적한 보행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도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익산역 주변 경관 시범사업, 명품 휴식공간 제공을 위한 도심 속 공원 정비, 주차 문제 해결을 위한 공영주차장 조성 등 도시이미지 개선을 위한 개별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헌율 시장은“도시경관은 외부에서 시 이미지를 결정짓는 첫인상이자 관광, 지역경제 활성화와도 연관이 깊은 만큼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 도출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박용섭 기자  smartk201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