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자두의 고장' 김천시, 코로나로 2년째 자두꽃축제 취소
김천 자두꽃 축제 모습 /© 뉴스1

'자두의 고장' 경북 김천시는 5일 코로나19 확산으로 다음달 열 예정이었던 '김천 자두꽃축제'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김천시는 일일 평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전국적으로 300~400명대 수준을 유지함에 따라 지역주민과 상춘객의 안전을 위해 자두꽃축제 취소를 결정했다.

자두꽃축제는 자두꽃을 소재로 자두꽃길걷기, 꽃마차타기, 자두따기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가족단위 관광객들의 만족도가 높아 해마다 지역민과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다.

앞서 김천시는 지난해에도 코로나19로 자두꽃축제를 취소했다.

김충섭 시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자두꽃축제가 취소되어 안타깝지만 시민의 안전이 우선이다. 코로나 19 위기 극복과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백태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