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코로나19 바이러스 실험실 유출이냐 박쥐 전파냐 '논란 계속'WHO 기원보고서 한국, 미국 등 14개국 이견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중국 우한(武漢)의 실험실에서 유출된 것이냐 아니면 박쥐에서 전파된 것이냐를 두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중국 우한에서 현장 조사까지 한 뒤 최근 발표한 코로나19 기원 조사에 대한 보고서는 박쥐 전파설을 지지하고 있다.

그러나 AP통신에 따르면 미국을 비롯해 한국, 일본, 영국 등 14개국은 30일(현지시간) WHO 조사팀의 보고서와 관련해 공동성명을 내고 "우리는 SARS-CoV-2(코로나19 바이러스)의 근원에 대한 국제 전문가의 연구가 상당히 지연되고 완전한 원자료와 샘플에 대한 접근이 부족했다는 점에 대해 공통으로 우려한다"고 밝혔다.

유럽연합(EU)도 성명에서 이번 보고서가 "유용한 첫걸음"이라면서도 중국 현지 조사가 지연되고 샘플과 데이터 접근성이 제한된 점은 우려스럽다는 입장을 보였다.

조사가 중국의 비협조로 지나치게 지연된 데다 기원 규명에 필요한 데이터나 샘플 등의 투명성과 접근성도 크게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바이든 행정부가 WHO의 보고서를 검토 중이라면서도 중요한 데이터와 정보에 대한 접근성과 투명성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WHO는 지난 1~2월 우한에서 현장 조사를 벌였는데, 이는 우한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한 지 1년이나 지난 시점이었다.

그러나 중국은 자신들이 조사에 제대로 협조하지 않았다는 14개국의 지적에 강하게 반발했다.

중국 외교부는 웹사이트에 게시한 입장문에서 중국은 개방되고 투명하며 책임 있는 자세로 WHO에 협조했다면서 "이 문제를 정치화하는 행위는 협력을 방해하고 방역 노력을 파괴해 더 큰 손실을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WHO 조사팀장도 중국으로부터 보고서를 바꾸라는 압박 같은 것은 없었다고 밝혔다.

WHO의 식품안전·동물질병 전문가인 피터 벤 엠바렉 박사는 브리핑에서 팀원들이 "모든 면"에서 정치적 압력에 직면했다면서도 "우리는 보고서에서 중요한 요소들을 삭제하라는 압박을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일부 자료의 공유를 막는 중국의 '프라이버시' 문제를 지적하면서도 "이러한 제한은 다른 많은 나라에도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