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장성군 청사 정문, 주민 위한 랜드마크로 새단장 '눈길'‘황룡’ 조형물에 미디어 파사드 공법 도입… ‘옐로우시티 장성’ 아름다움 표현

장성군 청사 정문이 ‘옐로우시티 장성’의 아름다움을 드러내는 랜드마크로 새롭게 태어나 눈길을 끌고 있다. 

미디어 파사드 공법을 도입한 ‘도심 속의 공공예술작품’으로, 기능성과 안전성도 확보해 지역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미디어 파사드는 정보 전달의 매개체인 ‘미디어(media)’와 외벽을 뜻하는 ‘파사드(facade)’가 결합된 용어다. LED 판넬을 벽에 부착해 영상을 송출하는 방식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벽면 자체에서 영상을 투사한다. 건축물 자체가 하나의 화면(畫面)으로 기능하는 셈이다. ‘미디어 아트’ 작품 같은 도시경관 개선 효과도 얻을 수 있다.

1992년에 지어진 기존 군 청사 정문은 이미 노후화가 상당히 진행된 상황이었다. 또 진‧출입로가 비좁아 소방차, 버스 등 대형차량 이동 시 안전사고의 발생 가능성도 높았다. 청사를 왕래하는 지역 주민들의 불편도 적지 않았다.

장성군은 지난 2019년부터 청사 정문 조형물 설치를 위한 준비를 이어왔다.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선진지 답사와 전문가 의견 수렴, 총 아홉 차례에 걸친 관계자 회의가 진행됐다.

새롭게 조성된 청사 정문은 길이 29m, 높이 7.7m, 최대 너비 5.4m로, 황룡강에 숨어 사는 황룡 ‘가온’의 전설에서 착안해, 황룡의 두상을 곡선 형태로 표현했다. 색감과 디자인 적용 시에는 주변 생활환경과 잘 어우러질 수 있도록 세심하게 고려했다.

미디어 파사드 공법이 적용된 전면부에서는 장성의 사계절과 관광명소, 황룡강 노란꽃잔치 등을 담은 영상이 송출된다. 또 날씨, 미세먼지 등 다양한 생활정보도 제공된다. 조형물 내부에는 청사 관리실을 배치해 공간을 활용했다. 조형물의 이름은 옐로우시티 장성의 새로운 황금시대를 시작한다는 의미로 ‘골든게이트’라 명명했다.

한편, 확 트인 진‧출입로도 이목을 끈다. 기존 8m에서 12m로 대폭 확대해 출입구 기능을 보완했다. 차량 이동이 한결 원활해졌으며, 사고 위험도 크게 줄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2일 “골든게이트를 통해 옐로우시티 장성의 발전상과 아름다움을 널리 알릴 계획”이라면서 “방문객의 눈길을 사로잡고, 군민의 자긍심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성표 기자  ghd07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