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완주군, 삼례 대간선 수로에 찰방 공원 조성농구장, 족구장, 운동기구, 산책로 등 설치 “주민 휴식공간으로”
삼례 찰방(조선시대 교통요충지에 설치된 역참을 관리하는 관리의 직함) 공원

완주군(군수 박성일) 삼례읍 대간선 수로가 주민들의 휴식공간으로 탈바꿈됐다.

5일 완주군은 삼례읍 대명아파트 앞 대간선 수로를 공원화하는 ‘삼례 찰방공원 조성사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삼례 찰방공원에는 농구장, 족구장, 운동기구 설치를 비롯해 파고라와 산책로가 마련됐다. 

이에 따라 대명아파트 주민을 비롯해 인근 마천, 금반마을 주민들에게 체육, 휴식공간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찰방은 조선시대 교통 요충지에 설치된 역참을 관리하는 관리의 직함으로, 삼례는 조선 후기 호남 최대의 역참이 있던 곳이다.

완주군 도시개발과장은 “이번 찰방 공원 조성사업과 같이 기존 미관이 저해된 공간을 주민의 여가 공간으로 조성해 주민들의 정주여건 향상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