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
고창군, “수도권 소비자 입맛 사로잡는다” 경기 광명시와 농산물 유통협약유기상 군수, 박승원 광명시장과 6일 협약맺고 지역농특산물 유통활성화 힘모으기로

전북 고창의 명품 농특산물이 수도권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는다.

전북 고창군이 경기 광명시와 상생협력을 위한 협약을 맺고 농산물 유통 활성화 사업을 확대한다고 6일 밝혔다.

협약식은 이날 오후 광명시청 대회의실에서 유기상 고창군수와 박승원 광명시장, 고창군의회 조규철 예결위원장, 광명시의회 박성민 시의장, 김광중 재경고창군민회장, 광명시 농업인단체 회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는 ▲고품질의 우수한 농산물 생산·공급 노력 ▲고품질의 농산물 유통·판매·홍보협력 ▲직거래 장터·농촌체험 등 상호간 교류 활성화 협력 등이 포함됐다.

고창군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높을고창 친환경쌀 등의 수도권 공략의 발판으로 삼을 계획이다. 실제 광명시는 2017년 전국에서 처음으로 초·중·고 급식에 GMO식품 퇴출 선언을 했을 정도로 친환경에 관한 관심이 높다.

특히 이날 고창군이 홍보용으로 가져간 ‘복분자 발사믹식초’와 ‘높을고창몰 카탈로그’는 순식간에 동나며 뜨거운 인기를 실감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두 지역이 갖고 있는 사람·정보·물자 관련 자원을 최대한 공유·활용해 상생의 동반자로서 교류협력을 통해 공동의 발전과 번영을 도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